뉴스연예·공연
‘세치혀’ 퀸 와사비, 성인용품점 아르바이트생 당시...성희롱 진상손님 ‘대처법 3 종세트’ 공개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07  14:26: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제공 = 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세치혀’에 등장한 퀸 와사비가 성인용품점 아르바이트생으로 겪었던 성희롱을 폭로하면서 ‘진상 손님 대처법 3종세트’를 공개했다. ‘마라맛 세치혀’ 풍자를 능가할 ‘겨자맛 세치혀’로 초강력 우승 후보로 급부상한 그는 당시 경험했던 성희롱들을 재현하면서 광인의 눈을 보여줬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7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연출 한승훈, 김진경, 이하 ‘세치혀’)는 ‘혓바닥’으로 먹고사는 입담꾼들이 링 위에서 오로지 이야기 하나만으로 맞대결을 펼쳐 대한민국 세치혀계 최강 일인자를 가리는 썰스포츠다. 

래퍼의 모습으로 알싸하고 매콤한 미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등장한 퀸 와사비. 그는 흔하지 않은 성인용품점 아르바이트 시절의 경험을 썰로 풀었다. 김계란은 “풍자에 대항할 진짜 매운 사람이 왔다”며 기대하는 모습으로 호응했다. 

퀸 와사비가 실제 겪은 성희롱은 마치 범죄(?) 드라마의 한 장면 같이 모두를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그는 “성인용품점 진상은 어나더 레벨이다. 클라스가 다르다”며 진상손님들에게 받은 사적인 질문들을 공개해 모두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다. 

그 중 가장 충격적인 질문은 어떻게 그렇게 잘알아?”, “많이 써봤어?”와 같은 수위가 상당한 질문들이었다고. ‘겨자맛 세치혀’ 답게 퀸 와사비는 경험담을 넘어서 성희롱 진상을 대처하는 방법을 화끈하게 소개했다. 

퀸 와사비는 ‘광인의 눈’을 탑재해 “(제품을) 거의 다 써봤다”며 진상 손님들을 도망치게 했다고. 또한 강력하게 제품을 추천하면서 오버 액션을 곁들여 진상 손님을 당황케 하는 등 ‘성희롱 대처법’을 시연해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특히 이날 퀸 와사비는 복면을 쓴 의문의 진상 손님 썰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복면을 쓴 이 남성은 퀸 와사비가 근무하는 시간에 계속해서 같은 날 재방문을 하는 등 소름 끼치는 행동을 반복했다고 해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보다 그는 “아직 놀라긴 이르다”며 앞으로 더 화끈한 겨자맛 이야기가 준비돼 있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이는 등 초강력 우승후보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전현무는 “(방송이라) 예상한 걸 말을 할 수가 없네요”라며 치와와에 빙의(?)한 얼굴로 진짜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어지는 4강전에는 유튜브 부캐 대세 ‘인싸맘 세치혀’ 서준맘(박세미)와 ‘불륜 잡는 세치혀’ 양나래 변호사의 숨 막히는 대결을 펼쳤다. 서준맘은 신도시 해결사로 변신해 고부갈등과 굿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긴장감을 더했고, 후공으로 양나래는 직장내 불륜 을 소재로 업그레이드된 썰전을 준비해 기대를 모은다. 

퀸 와사비가 성희롱에 대처하는 ‘겨자맛’ 모습은 오늘(7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세치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결혼식 적정 축의금, "친하다면 기본 10만 원, 그냥 지인은 5만원"
· 리텍, 홍콩에 친환경 '노면청소차' 수출…"우핸들 국가로 수출 확대 기대"
· '오아시스' 장동윤, 첫 사랑 설인아와 입맞춤 → 살인죄 교도소 수감 '충격 전개'
· 펫프렌즈, 파트너사 매출 증진 위한 광고 솔루션 공개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