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뷰티·패션
세화피앤씨 "2022년 수출 도약의 해"…해외사업 재정비에 주력모레모 7종, 유럽 화장품 등록 완료... 유럽 진출 청신호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26  12:32: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가 지난해 일본시장에서 모레모 및 모레모 포맨 판매가 큰 성공을 거둔데 힘입어, 2022년을 수출 도약의 해로 삼아 '모레모' 브랜드 해외수출 라인을 유럽, 동남아시아, 중동, 북미 등으로 확대하고,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해 현지 밀착형 마케팅을 펼치는 등 해외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와관련 세화피앤씨는 최근 모레모 제품 7종에 대한 유럽 화장품 등록(CPNP)을 끝마치고, 유럽시장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CPNP를 취득한 모레모 제품은 '워터트리트먼트 미라클10', '헤어트리트먼트 미라클2X', '리커버리밤B', '헤어에센스 딜라이트풀 오일', '투스텝 헤어클리닉R', '스칼프샴푸 클리어앤쿨', '리페어샴푸R' 등 모레모 베스트셀러 7종이다.

세화피앤씨 모레모는 일본 진출 2년만에 일본 3대 버라이어티 스토어 '로프트'와 대형 멀티샵 '돈키호테' 등 10여개 대형 유통망 5천여 매장에 제품을 공급해 K뷰티 돌풍을 일으킨 주인공이다. 홍콩 매닝스, 싱가포르 가디언 등 전세계 43개국 5천여 매장에서 제품을 판매해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성공한 K뷰티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다.

작년 홍콩 매출이 전년대비 약 8배 증가하는 등 글로벌 43개국 수출실적이 꾸준히 증가해 5년간 70%나 성장했다. 해외 수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무역의날 700만불 수출의탑을 수상했다.

세화피앤씨 해외 마케팅 담당자는 "지난해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등 아시아 지역에서의 성공적 진출에 이어, 2022년은 유럽과 북미시장에 도전하는 모레모의 해가 될 것"이라며 "여러 나라에서 이미 인정받은 품질과 기술력을 앞세워,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뷰티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화피앤씨는 46년 헤어케어 노하우와 특허받은 염모제-헤어케어 기술을 보유한 화장품 전문기업으로, '모레모', '모레모 포맨', '얼스노트', '리비긴', '리체나', '라헨느' 등 프리미엄 염색약과 헤어케어, 기초화장품을 전세계 43개국에 공급하고 있다. 전공정 CGMP 적합업소 인증과 ISO22716, 품질경영시스템 인증을 완료한 자체 생산시설을 통해 연구개발 및 생산하고 있는 K뷰티 대표기업으로 손꼽힌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세화피앤씨, 비건화장품 시장 진출...'리비긴'(RE:BEGIN) 론칭
· 세화피앤씨, 제58회 무역의 날 '700만불' 수출의 탑 수상
· 세화피앤씨 모레모 '미라클2X', 日 최대 화장품 리뷰 플랫폼 LIPS 선정
· 세화피앤씨 '모레모 포 맨' 日 진출 1개월만에 '코스메 페스티벌 포맨' 참가브랜드 선정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