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산업·경제·IT
가민, 보급형 초경량 GPS 러닝 워치 ‘포러너 45’ 시리즈 출시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3  10:32: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가민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러닝용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을 위해 보급형 초경량 GPS 스마트워치 ‘포러너 45(Forerunner 45)’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러닝 입문자를 겨냥한 ‘포러너 45’는 42mm의 콤팩트한 시계 화면에 러닝에 필요한 필수 기능을 모두 탑재하고도 총 중량이 36g에 불과해 운동 시 손목에 가는 부담을 줄였다. 또한, 손목이 얇은 유저를 위해 함께 출시된 ‘포러너 45S’는 더 작아진 39mm 화면에 32g의 초경량을 자랑한다. 

가민 코리아 지사장 스코펀 린(Scoppen Lin)은 “한국의 러닝 시장이 점점 커짐에 따라 입문자들도 부담 없이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러닝 워치를 선보이게 됐다”며 “포러너 45를 만나게 되면 러닝의 즐거움뿐 아니라, 러너로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러너 45 시리즈는 러닝뿐만 아니라 ▲유산소 운동 ▲사이클링 ▲요가 등 다양한 운동 모드를 제공하며, 운동 외에도 ▲심박수 측정 ▲스트레스 모니터링 ▲칼로리 소모량 ▲걸음수 측정 ▲수면패턴 분석 등 일상 생활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특히, 손목 심박수 측정 센서를 기반으로 측정된 스트레스 지수를 분석해 현재 에너지 보유량을 측정해주는 ‘바디 배터리TM (Body BatteryTM)’ 기능이 탑재돼 유저의 효율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가민의 스마트워치답게 ▲GPS ▲GLONASS ▲Galileo 위성 시스템이 내장돼 정확한 위치 파악은 물론, 위급 상황에 실시간 위치를 공유할 수 있는 안전 모니터링 기능까지 탑재하고 있다. 

5ATM(50미터)의 방수 등급을 갖춘 포러너 45 시리즈의 배터리 수명은 스마트워치 모드에서 최대 7일, GPS 모드에서는 최대 11시간 사용 가능하다. 

포러너 45는 블랙 및 레드 컬러로, 포러너 45S는 화이트 및 퍼플 컬러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199,000원이다. 

한편, 포러너 45 시리즈는 오늘부터 9월 22일까지 한달 간 전국의 일렉트로마트 40개점에서만 단독으로 선판매를 진행한다. 기간 내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가민 티셔츠와 보호필름을 제공할 예정이며, 사은품 증정은 소진 시 마감된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캔스톤, 블루투스 스피커 'TR-2200' 출시
· KISA, 베트남과 인터넷주소 기술·정책 상호 협력 MoU 연장 체결
· LG전자, 내달 IFA서 최신 트렌드 담은 실속형 스마트폰 2종 공개
· LS전선, 네팔 고산지대 광통신망 구축 사업 수주
· SK텔레콤, WWF와 함께 '#동물없는동물원' 캠페인 시행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