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계약·제휴
SK텔레콤, '로보빌더'와 손잡고 ‘5G 로봇’ 연구개발 박차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9  10:23: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설명 = 지난 5월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국내 최대 ICT전시회 『World IT Show 2015』 SK텔레콤 전시관에서 5G 경찰 로봇이 통제요원의 수신호를 따라 인사하고 있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SK텔레콤이 혁신적인 로봇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 로보빌더와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재난현장 · 일상생활에 활용될 수 있는 ‘5G 로봇’ 공동 연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1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5G 로봇’은 5G 기술이 일상생활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제시한 콘셉트형 로봇으로, 인간의 모습과 외형이 비슷한 휴머노이드 로봇이 슈트를 입은 조종사의 움직임을 감지해 실시간으로 따라 움직인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이용한 원격 제어기술, 재난방재 기술, 인간의 행동 · 감각 · 반응을 모방해 인간과 교감하는 지능형 기술, 로봇이 감지한 감각을 인간에게 전달하는 실감체험 기술 등 로봇의 성능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우선 SK텔레콤은 ‘5G 로봇’이 감지한 방대 양의 영상/음성 데이터를 ‘초저지연(Ultra Low Latency)’ 속도로 인간에게 전달하기 위해, 전파의 간섭 신호를 실시간 파악하고 제거하는 ‘동일 채널 양방향 전송’ 기술 등을 ‘5G 로봇’에 적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미래에는 로봇에 5G 기술이 접목되어 원전사고 현장에 투입 가능한 재난로봇이나 원격수술을 진행하는 의료로봇 등이 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근미래에 등장 가능한 서비스로는 교통경찰 로봇을 제시했다. 교통경찰 로봇은 교통 상황을 실시간으로 초고해상도 영상으로 통제요원에게 보내고, 통제요원은 무선로봇제어기를 통해 로봇을 조종해 도로 위에서 수신호로 교통 정리를 할 수 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5G가 기술의 혁신을 넘어 고객 경험의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중소기업 및 개발자들과 사업적 기회를 발견하고 만들겠다”며, “5G 로봇을 통해 미래형 서비스를 보다 실감나게 구현하고 차세대 네트워크 혁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관련기사
· SK텔레콤, '로보빌더'와 손잡고 ‘5G 로봇’ 연구개발 박차
· LG전자 ‘코드제로 싸이킹’ 누적 판매량 1만대 돌파
· 미래부, '월드IT쇼 2015'서 '디지털 콘텐츠 미래 비전관' 전시
· 제3회 창의ICT융합인재포럼, 서울 코엑스서 27일 열린다
· EA코리아, 도시건설 게임 ‘심시티 빌드잇’ 신규 재난 3개 업데이트
남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