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취업난에 구직자 눈높이 변화...선호도 1위 '중소기업'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3  11:19: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청년 실업문제가 장기화되면서 구직자들의 대기업 쏠림 현상이 줄고 중소기업 선호도가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알바천국이 전국 20대 이상 구직자 2,557명을 대상으로 ‘체감 구직난과 아르바이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30.2%가 중소기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2년간 같은 기간 조사결과인 1위 '공기업'(2013년 32.2%, 2012년 27.5%), 2위 '대기업'(2013년 18.9%, 2012년 21.3%) 순위를 뒤집은 것으로 계속되는 취업난으로 현실 직시형 구직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구직자들의 중소기업 선호도는 작년 대비 17.3% 포인트 가량 증가한 것으로 대기업 선호도(13.9%)보다 약 2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이어 '공기업'(21.7%), '중견기업'(18.6%), '대기업'(13.9%), '외국계기업'(8.5%), '창업'(7.2%)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청년 구직자의 중소기업 선호도가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중소기업 선호자 중 20대가 62%로 가장 높았으며 30대는 14.1%의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학력별 비교에서도 대학 재학생 및 대졸자의 중소기업 선호도가 62%로 고졸 응답자(32.1%)보다 2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또한 창업 희망자의 증가 추세도 눈여겨볼 만하다. 창업을 선호하는 이는 2012년 4.9%, 2013년 5.4%로 매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과 구직난으로 창업으로 눈을 돌리는 이가 늘어나고 있음을 추측할 수 있는 결과다.

이와 함께 원하는 기업으로의 취업 재도전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10명 중 7명이 '규모가 작아도 발전가능성이 있는 곳으로 눈을 돌리겠다'고 답해 높은 중소기업 선호 현상을 뒷받침했다. 반면 '재응시 희망자'는 27.1% 로 다소 낮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구직자가 생각하는 본인의 스펙대비 눈높이는 절반이상 인 54.6%가 '적당하다'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따라 구직자들이 험난한 취업시장과 본인의 스펙을 고려한 적당한 눈높이로 중소기업 취업으로 방향을 선회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관련기사
· 경력 2년미만 78%, 조건 좋다면 "신입사원 지원하겠다"
· 이공계 예비창업자 기술개발 '최대 5천만원' 지원
· 기업 43% "올해 인턴 채용한다"...평균급여는 '120만원'
· 법무부, 中企 회생 개정추진 "빠르고 저렴해진다"
· 朴대통령 경제혁신 3개년계획 "3조9천억투자 벤처붐 조성"
· 육아는 누가? 이상은 '부부 함께' 현실은 '아내'
이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