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사회·사건·사고
경찰 측 "유서는 노 전 대통령 컴퓨터서 발견"
뉴스팀  |  cdnews@cd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05.23  15:42: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박연차 태광실업 전 회장과의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 시도 전 이미 유서를 작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은 23일 오전 5시 45분 자택에서 출발하기 전인 5시 10분께 "그동안 많이 힘들었다" 등의 내용의 골자를 담은 유서를 사용하던 컴퓨터에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경찰은 브리핑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은 23일 아침 5시 45분 경 경호관 한 명과 사저를 출발, 6시 40분경 사저에서 500미터 상단 부엉이 바위 30미터 상단에서 뛰어내려 그 충격으로 두개골 골절과 늑골 골절 등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9시 30분 경 심폐 소생술 중단하고 서거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 감식이 이뤄지고 있으며, 보존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발견된 유서와 관련해서는 금일 5시 10분 경 사저 내에 있는 사용한 컴퓨터에 내장돼 있던 것을 비서관이 확인하고 변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이어 "경남지방 경찰청에서는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경찰청장을 필두로 24명이 수사에 투입됐으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부산대 병원과 봉화마을에 대해 경비를 강화할 계획이다"라면서 "장례 일정이 결정되면 대통령 예우에 맞는 경비에 만전을 다하겠다"라고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유서에는 "그동안 힘들었다" "많은 이들을 힘들게 했다" "원망하지 마라" "화장해달라" "동네에 작은 비석하나 세워달라"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