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김영광, 선과 악이 공존하는 얼굴로 ‘썸바디’ 홍보요정 열일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14  18:57: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제공 =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선과 악이 공존하는 얼굴을 가진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의 주인공 김영광이 “’썸바디’는 장르적 한계를 넘게 해준 작품”이라며 ‘썸바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김영광은 오늘(14일) ‘썸바디’에 함께 출연한 강해림과 함께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열혈 홍보 요정의 열일의 정석을 보여줬다. 그는 ‘썸바디’의 촬영 비하인드를 나누며 청취자들에게 눈호강과 귀호강을 동시에 선사했다. 

김영광은 어떤 옷을 입어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멋들어진 피지컬을 자랑하며 청취자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라디오를 이어 나갔다. 그는 리액션까지 폭발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그가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데 손이 큰 건지 얼굴이 작은 건지 모를 손 크기 만한 얼굴로 눈길을 사로잡기도. 그는 ‘썸바디’의 윤오 캐릭터를 위해 체중감량을 감행하며 연기에 집중했다. 

김영광은 정지우 감독이 그를 두고 “김영광의 팬이었다. 장르를 넘어 할 수 있는 역할이 다양한 배우”라며 극찬한 것에 대해 “지금 다시 들어도 굉장히 기분이 좋습니다”라며 ‘찐’ 행복 미소를 지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은교’, ‘해피 엔드’, 등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지우 감독은 지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썸바디’ 오픈 토크를 통해 자신이 김영광의 찐 팬이었음을 밝힌 바 있다. 

김영광은 “’썸바디’를 찍으면서 굉장히 즐거웠다.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기쁜 마음이 간질간질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그는 극 중 윤오가 착용한 안경이 개인 안경임을 밝히며 ‘썸바디’의 아이디어 뱅크로 활약한 것을 소개하기도. 

또한, 김영광은 ‘썸바디’를 통해 성장하는 기쁨을 느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그동안 로코를 많이 했지만 ‘썸바디’를 통해 장르적인 한계를 넘긴 것 같아 스스로 기뻤다”며 선과 악이 공존하는 얼굴을 가진 그의 다채로움에 앞으로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김영광이 출연한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로 이번 주 금요일(18일) 넷플릭스에서 오픈될 예정이다. 

김영광은 넷플릭스 ‘썸바디’를 비롯해 내년 상반기 공개를 앞둔 디즈니플러스의 새 드라마 ‘사랑이라 말해요’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김영광이 속한 와이드에스컴퍼니는 최태환, 정수한, 최성원, 신문성 등이 소속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이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더마펌, '2022 광군제'서 매출 208억원 달성
· ‘황홀 그 자체’ 전지현, 매혹적인 홀리데이 화보 공개
· 남아공 아빠 딸 라일라, 생애 첫 어린이집 등원기(물 건너온 아빠들)
· 기안84, 영국 런던에 가다 “사치갤러리에 초청받아 기쁘고 설레..만감 교차”(나혼산)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