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뭉뜬 리턴즈’ 윤성빈, “주의 잘 안 하는 사람 귀엽더라” 이상형 고백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31  15:33: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 제공 = JTBC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JTBC ‘뭉뜬 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 초상화 속 박세리, 김동현, 윤성빈, 김민경 네 사람의 모습이 마치 네쌍둥이처럼 닮아 있어 눈길을 모았다. 그러나 똑 닮은 얼굴과 달리 네 사람은 마지막까지 극과 극의 여행 스타일을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된 JTBC ‘뭉뜬 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 (이하 ‘뭉뜬 리턴즈’) 12회에서는 ‘팀 세리’로 뭉쳐 이탈리아 로마로 생애 첫 배낭여행을 떠난 ‘국가대표 운동부’ 박세리, 김동현, 윤성빈, 김민경의 마지막 여정이 그려졌다. 

‘국가대표 운동부’ 멤버들은 이번 배낭여행의 마지막 여정으로 로마의 진정한 풍취를 감상하기 위해 나섰다. 로마 최대의 벼룩시장인 ‘포르타 포르테세’부터 로마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 ‘산 조반니 인 라테라노 대성당’, 예술의 거리 ‘나보나 광장’, 그리고 고대와 현대 로마의 전경을 모두 볼 수 있는 ‘조국의 제단’까지 로마의 모든 것을 눈에 담았다. 

멤버들이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포르타 포르테세’였다. 이곳에서 멤버들은 ‘큰손’ 박세리를 필두로 마지막 쇼핑 욕구를 불태웠다. 각종 가죽 제품과 빈티지한 소품이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가운데 ‘짐꾼’ 김동현은 “우리 오늘 많이 살 거잖아요”라며 어깨를 다친 박세리를 위해 큰 가방부터 구입했다. 그러자 박세리는 “나중에 중고로 나한테 팔아”라며 김동현이 구입한 가방을 미리 찜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이번 여행에서 윤성빈은 앞서 여러 차례 사진을 요청하는 현지 팬들을 위해 즉석 팬미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에는 특별한 팬이 찾아와 화제를 모았다. 불가리아에서 활동 중인 배우와 다양한 패션 화보를 섭렵한 톱 모델이 윤성빈을 알아본 것. 윤성빈은 이들에게 자신의 패션 화보집을 은근슬쩍 자랑하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귀여움을 자아냈다. 

멤버들이 다음으로 향한 장소는 ‘산 조반니 인 라테라노 대성당’으로, 로마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이자 교황이 천 년 동안 머무르던 곳이다. 박세리와 윤성빈은 이곳의 웅장함과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 감탄을 쏟아냈다. 김동현은 이곳에서 ‘자식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돈 많이 벌어서 바쁘지 않은 아빠가 되게 해주세요”라고 소원을 빌었다. 그러면서 아들 단우와 동갑내기 아이를 우연히 마주치자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아이에게 눈길을 떼지 못했고, 단우에게 주려던 선물도 주며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국가대표 운동부’는 피자의 본고장인 이탈리아에서 끝판왕급의 피자를 경험했다. 100년 전통의 화덕 피자 맛집을 방문한 멤버들은 50분이 넘는 ‘웨이팅 지옥’을 이겨내고 이곳에 입성했다. 피자를 무려 다섯 판이나 주문했지만 멤버들은 피자를 순식간에 먹어 치워 눈길을 끌었다. 박세리와 김동현은 “먹어 본 피자 중에 제일 맛있다”, “우리가 먹었던 피자와 완전 다르다”라며 긴 시간을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윤성빈은 이상형을 고백하기도 했다. 여자의 어떤 행동에 보호 본능을 발동하냐는 질문에 윤성빈은 “주의를 잘 안 하는 사람. 길 걷다가 쿵 부딪히고 그러면 귀엽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세리가 넘어졌을 때도 귀여웠냐는 질문에는 “진짜 너무 귀여워 보였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세리는 “됐어. 엎드려 절받기 같은 소리 하고 있네”라고 발끈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탈리아 여행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국가대표 운동부’ 멤버들은 맑은 날이 더해져 더욱 아름다운 로마의 감성을 느끼며 ‘나보나 광장’으로 발길을 옮겼다. 이곳은 로마 한복판에 위치한 시민들과 여행객들의 쉼터이자 예술가들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예술가의 거리다. 

‘나보나 광장’에서 멤버들은 거리의 미술가를 찾아 초상화를 부탁했다. 박세리는 완성된 그림을 보고 “나 말고 성빈이를 그려 놨어. 성빈이의 올드 버전이 나야”라며 윤성빈을 쏙 빼닮은 자신의 초상화에 불만을 표했다. 다음으로 윤성빈의 초상화가 완성되자 김민경은 “둘이 쌍둥이예요?”라며 폭소했다. 

이어 그림에 브이 라인 성형을 요청한 김민경과 남다른 존재감으로 주위 관광객들의 시선을 끌어모은 김동현의 초상화도 완성됐다. 네 사람의 얼굴이 모두 담긴 초상화는 가족사진보다도 더 닮은 비주얼을 뽐냈고, 이에 박세리와 김민경은 ‘우리는 네 쌍둥이가 되는 거야”, “다 닮았다”며 박장대소를 터트렸다. 이렇게 네 사람은 초상화를 통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국가대표 운동부’의 마지막 여행지는 ‘조국의 제단’이었다. 로마의 심장 위에 세워진 이곳은 이탈리아의 통일을 이룩한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지어진 기념관이다. 또한 전망대에 올라서면 현대의 로마, 고대의 로마 전경을 동시에 볼 수 있는 로마 최고의 뷰 포인트다. 

‘조국의 제단’의 웅장한 위용에 윤성빈은 “진짜 소름 돋아”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어 박세리는 “과거에 있는 것 같아”라며 과거와 현재, 2000년의 역사가 고스란히 살아 숨 쉬는 풍경에 매료됐다. 그러면서 “마지막 여정이 모든 걸 다 보는 여정이었다. 로마에 와서 많이 본 것도 있고 아쉬운 것도 있는데 오늘 다 끝났다. 로마의 기억은 마지막 날이 다 했다”라고 진지한 소감으로 이번 여행을 정리했다. 

반면 김동현은 자기 자신에게 취해 셀카 삼매경에 빠지며 ‘금쪽이’ 같은 면모를 드러냈고, 이에 박세리는 김동현에게 “쟤랑은 대화가 안 돼. 맥락을 딱 끊어”라고 서로 상극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박세리는 김민경과도 마지막까지 상극이었다. ‘극 F’ 김민경이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라며 감상에 빠지자, ‘극 T’ 박세리는 “여행이 충분했어”라며 손가락을 휘저어 김민경을 시무룩하게 만들었다. 

평생을 시합과 경기로만 해외를 다녔던 ‘국가대표 운동부’ 박세리, 김동현, 윤성빈, 김민경의 생애 첫 배낭여행. 네 사람은 미식의 천국이자 유구한 문화와 역사가 깃든 이탈리아 로마에서 배낭여행의 재미와 참의미를 경험했다. 여행에 관심 없다던 이들이 진심으로 배낭여행을 즐기게 된 모습은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했다. 또한 이성적(T) 성향의 박세리와 윤성빈, 그리고 감성적(F) 성향의 김동현, 김민경이 펼치는 상극 케미스트리는 안방에 함박웃음 선물했다. 

방송 말미에 공개된 13회 예고편에서는 다시 뭉친 ‘뭉뜬즈’ 오리지널 멤버의 모습이 담겼다. 낭만의 도시 프랑스 파리로 떠난 이들은 어김없는 팀 분열을 예고해 웃음을 안겼다. 과연 다시 뭉친 ‘뭉뜬즈’가 사이좋게 함께할 수 있을지, 아니면 결국 흩어져야 할 운명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뭉뜬 리턴즈’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라벨영, 네이버 브랜드 위크 진행... 최대 73%할인
· 블루샥, 일본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하반기 도쿄에 1호점 개점
· ‘태계일주2’ 기안84 X 덱스 X 빠니보틀, ‘인도 3인조’ 포스터 공개
· 세화피앤씨 '모레모', 싱가포르 3대 '가디언 뷰티어워즈' 2년연속 수상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