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올해 채용 시장, 신입-경력직 모두 감소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7  17:45: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사람인이 기업 628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정규직 채용 계획’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올해 정규직 신입이나 경력을 채용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지난해 신입 및 경력을 뽑은 기업보다 크게 줄었다.
 

 
 
 

■ 기업 10곳 중 6곳만 신입 채용 계획, 지난해보다 15%p 적어
올해 신입 채용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은 59.6%로, 지난해 신입을 채용했다는 응답(75%)보다 무려 15%p 이상 적었다. 기업들이 신입을 채용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60% 이하로 떨어진 건 2015년 조사 이후 5년만에 처음이다.

신입 채용 방식은 기업 10곳 중 7곳이 ‘수시’라고 답했다. ‘공채와 수시 모두’ 활용하는 기업은 21.4%였으며, ‘공채’만 뽑는 곳은 9.6%였다.

계획 중인 채용 시기는 절반을 약간 넘는 51.3%가 ‘상반기, 하반기 모두’를 꼽았다. 이어서 40.1%는 ‘상반기’를 선택했으며, 8.6%는 ‘하반기’라고 응답했다.

금년도 신입사원 초봉은 평균 2536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신입사원 채용 예정 분야는 ‘영업/영업관리’가 2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제조/생산’(22.7%), ‘IT/정보통신’(16.6%), ‘서비스’(16%), ‘연구개발’(13.9%) ‘재무/회계’(9.1%), ‘디자인’(7.8%), ‘기획/전략’(7.8%), ‘인사/총무’(7.5%), ‘마케팅’(7.2%) 등이 있었다.

■ 경력 채용도 먹구름, 채용 계획 있는 기업 절반 불과
경력 채용 전망에도 먹구름이 드리워 있다. 2019년 정규직 경력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51.6%로 절반에 그쳣다. 2018년 경력직을 뽑은 기업이 63.7%인데 비해 12.1%p나 낮은 수치다.

경력사원 채용 방식은 ‘수시’(74.1%, 복수응답), ‘취업포털 인재검색’(29.6%), ‘공채’(23.1%), ‘사내 추천’(18.8%), ‘헤드헌터’(9.9%) 등을 활용할 계획이었다.

선호하는 경력 연차는 평균 4.6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년차’(47.8%, 복수응답), ‘5년차’(37.7%), ‘2년차’(23.8%), ‘1년차’(18.8%), ‘4년차’(18.5%), ‘7년차’(12.3%), ‘6년차’(10.2%), ‘10년차’(9.3%) 등의 순이었다.

경력사원 채용 예정 분야는 ‘영업/영업관리’가 26.5%(복수응답)로 1위였다. 이어서 ‘연구개발’(19.1%), ‘IT/정보통신’(17.6%), 제조/생산(17.3%), 서비스(15.4%), 기획/전략(10.5%), 마케팅(9.3%) 재무/회계(7.7%), 디자인(6.8%) 등이 있었다.

■ 기업 대다수, 내년 경기 전망은 좋지 않을 것으로 예측
한편, 대부분의 기업들은 올해 경기 전망에 대해 ‘지난해와 비슷’(47.9%)하거나 ‘악화될 것’(41.4%)이라고 내다봤으며, ‘좋아질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0.7%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금년도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서도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의견이 52.4%였고, ‘악화될 것’이라는 답변도 36.9%나 되었다.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10.7%로, 전반적으로 채용 경기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K Car, 2019년 신입 차량평가사 공개채용..."나이·성별·학력 3無"
· 인터파크투어, 하노이-방콕-제주 설연휴 여행기획전 ‘풍성’
· 공차코리아, 신메뉴 시즌한정 ‘딸기 신메뉴 4종' 출시
· 쏘카, 500억 투자 유치...모빌리티 성장기반 마련
· 지니뮤직, 텐잼 ‘코인노래방’ 콘테스트 투표 시작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중앙로 131, 현대빌딩 410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