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직장女 78% "경력단절 두려워"…출산·육아 포기 의향 42%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2  09:39: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정부나 기업차원에서 다양한 '경단녀' 관련 지원 정책을 운영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여성 직장인들이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여성 직장인 269명을 대상으로 '경력 단절 두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8.4%가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경력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원인으로는 '출산'(55%, 복수응답)과 '육아'(52.1%)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40.3%), '비정규직, 계약직의 고용 형태'(26.5%), '장기화된 경기 침체 영향'(18.5%), '회사 경영실적 악화'(13.3%) 등도 있었다.

특히, 경력 단절이 되면 '재취업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45%나 됐다.

이런 불안감은 출산과 육아에도 영향을 미쳤다. 경력 단절을 막기위해 '출산 및 육아를 포기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41.6%나 됐다.

실제 주변에 경력 단절된 동료가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65.1%가 있다고 응답했다. 경력 단절된 동료는 '여성'이라는 응답이 98.3%로 압도적이었고, '비슷하다'가 1.7%, '남성'을 선택한 응답자는 한 명도 없었다.

경력 단절 여성의 높은 비율과 이후 복귀가 불투명한 것에 대한 두려움이 큰 만큼 지원정책에 대한 바람도 컸다. 여성 직장인 95.5%는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지원 정책의 필요성을 공감한다'고 답했다.

가장 효과적인 지원으로는 '출산 및 육아휴직의 확대와 자유로운 사용'(29%)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남성 육아휴직 의무 제도화'(22.3%), '경력단절여성 대상 직업교육 및 알선'(20.1%), '유연근무제 지원'(17.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력단절 여성이 181만명을 넘어섰다. 한창 일할 나이에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돼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일자리로 복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이에 대한 여성 직장인의 두려움은 출산율 저하로 이어져 결국 국가경쟁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물론 기업차원에서도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관련기사
· 에이원, '임산부의 날' 맞아 특별 프로모션 진행
· 반도건설, 경력 및 신입사원 채용
· 안랩, 코딩강사 무료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 7기 수강생 모집
· 한국전파진흥협회,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국비지원 교육생 모집
· [일자리] 현대건설-대림산업 등 '수시-상시-경력' 사원 모집
이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