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웰빙·건강·푸드
오비맥주, 카스 후레쉬 BI 리뉴얼 "젊음-역동"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06  23:37: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오비맥주(대표 장인수)가 6일 ‘카스 후레쉬’의 BI(Brand Identity)를 더욱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로 교체하고 젊은 소비자층을 겨냥한 마케팅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1994년 ‘카스 후레쉬’ 출시 이후 BI 리뉴얼은 이번이 6번째다.

   
 

새 디자인은 기존 제품의 맛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카스 후레쉬’ 브랜드 로고의 정형성을 강조하여 가시성을 높이고 젊고 모던한 이미지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전체적으로 은색 방사형 배경을 최적화하여 ‘카스 후레쉬’의 상쾌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글자의 흰색 테두리를 없애 더욱 간결하고 모던해졌으며 사선의 배경이 주는 생동감으로 감성적인 느낌을 더했다.

한편, ‘카스’는 국내 최초의 프로야구 선수 통합 포인트 제도인 ‘카스 포인트’ 후원으로 프로야구 마케팅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으며, 뮤직과 비주얼 아트 등 젊은 층과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맥주 브랜드를 넘어 문화를 선도하는 ‘아이콘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관련기사
· AB인베브, 아태지역 강화 위해 오비맥주 6개월 일찍 재인수
· 오비맥주, 천여명 영업달인이 발굴한 '맛집족보'앱 화제
· 오비맥주, 27일 홍대 클럽서 무료 송년파티 "카스 톡"
· 오비맥주, 서울 강북구청에 사랑의 쌀 전달
· 배우 김정은, SBS스페셜 '기적의 아이들' 내레이션 참여
이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