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직장인 응답자의 96.8%, 식대 비과세 한도 확대 ‘찬성’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07  13:28: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고물가 시대에 직장인들의 점심 상황은 갑갑하기만 하다. 이에 국회에서는 직장인들의 점심값 부담 경감을 위해 식대 비과세 한도를 늘리는 소득세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직장인들은 회사에서 제공받는 식사와 식대 수준에 만족하고 있을까, 또 관련 법이 추진되고 있음을 알고 있을까?’

인크루트는 국내최초 모바일 식권 서비스인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밴디스와 식대 비과세 한도 확대에 대한 직장인들의 생각을 알아보기 위해 공동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1,037명의 남녀 직장인이 참여했다.

식대 등 복리후생비는 근로기준법 등에 규정된 부분은 없고 단체협약, 취업규칙 등의 회사 내규 또는 근로계약에 따라 정한다. 회사가 직원에게 식대를 제공하는 것이 법정 의무사항은 아니다.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소속 회사가 현물 식사 또는 식대를 지원하고 있는지 응답자에게 물어봤다. 그 결과, 지원한다는 응답은 71.3%, 지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8.7%였다.

직장인들은 회사가 지원하는 식사 또는 식대 수준에 얼마나 만족하고 있을까?

△매우 만족(5.3%) △대체로 만족(21.6%) △보통(22.6%) △대체로 불만족(38.2%) △매우 불만족(12.3%)으로 과반이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현행 소득세법상 식대 비과세 한도는 10만 원. 지난 2003년에 법 개정한 이후 19년째 동결이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 그 결과, 알고 있다(30.7%) 보다 몰랐다(69.3%)는 응답이 훨씬 더 많았다.

최근 물가 상승과 직장인의 점심값 부담을 고려해 국회에서는 식대 비과세 한도를 현행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늘리는 소득세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법 개정에 대한 응답자들의 생각을 들어봤다. △매우 찬성(76.5%) △약간 찬성(20.3%) △약간 반대(2.4%) △매우 반대(0.8%)로 찬성 쪽(96.8%)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더불어, 식대 비과세 한도는 얼마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지도 물어봤다. 현재 수준 유지(10만 원)부터 최대 40만 원까지 다양한 답변이 나왔다. 답변을 모두 취합해 중간값을 계산한 결과 평균 21.2만 원이었다.

식대 비과세 한도 확대에 대한 직장인들의 생각 외에 식사 또는 식대 현황도 조사했다.

회사에서 식사 또는 식대를 지원받고 있다고 밝힌 응답자들이 속한 기업의 규모를 살펴봤다. 대기업 77.6%, 중견기업 79.0%, 중소기업 71.7%, 스타트업 68.2%, 공기업·공공기관 54.0%였다.

식사 또는 식대 지원을 어떠한 형태로 받고 있는지 물어봤다. △급여에 식대 포함(47.2%)이 가장 많았다. 다음 △회사 지정 식당을 이용하고 장부 기록(15.4%) △법인카드 사용(14.5%), 그리고 직원식당과 도시락 등 회사에서 현물 식사를 받는다고 응답한 사람은 7.7%였다.

외부 음식업자 또는 식사, 기타 음식물 업체와 공급 계약을 맺고 현금화할 수 없는 조건으로 회사가 발행하는 종이·모바일 식권은 비과세이고 한도 또한 상향 조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지 응답자에게 물어봤다. 몰랐다(84.7%)는 응답이 대부분이었다. 알고 있었거나(8.7%) 들어본 적 있으나 자세히 모른다(6.6%)는 응답은 비교적 적었다.

인크루트 정연우 홍보팀장은 “식대 비과세 한도 확대 이슈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를 알아보고 관련한 객관적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밴디스와 공동조사를 진행했다. 환금성이 없는 종이·모바일 식권을 활용할 경우 식대 비과세 한도를 더 높일 수 있음은 기업과 근로자 모두 참고할 만한 사항이다.”라고 말했다.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관련기사
· SKT, 마이데이터 본허가 획득
· 세화피앤씨, 전세계 매출 1위 '이세탄 백화점 본점'서 모레모 팝업스토어 개최
· 넥센타이어, 8년 연속 'GM 올해의 우수 품질 공급 업체' 선정
· 인터파크, 해외 ‘허니문 패키지’ 프로모션 진행
남덕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