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계약·제휴
SK텔레콤, 삼성전자-노키아와 3.5GHz 주파수 대역 5G 통신 시연 성공초고주파∙저주파 기술 모두 확보… 주파수 別 장점 고려한 최적 5G 망 설계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8  10:23: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7일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SK텔레콤 연구원들이 노키아와 함께 3.5GHz 대역을 활용한 5G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삼성전자, 노키아와 함께 3.5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 5G 통신 시연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3.5GHz 대역은 기가급 속도 구현은 물론, 전파 도달거리도 넓은 5G 통신을 위한 최적의 주파수 대역으로 꼽힌다.

글로벌 ICT 사업자들은 28GHz 등 초고주파수(밀리미터파)를 중심으로 5G 기술 확보에 나섰다. 하지만, 초고주파수 대역은 넓은 대역폭을 활용한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는 유리하지만, 전파 도달거리가 비교적 짧다는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은 기가급 속도를 구현하면서도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는 저주파수(6GHz 이하의 저주파수 대역) 5G 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해 왔다.

SK텔레콤도 우리나라의 5G 저주파수 대역인 3.5GHz 통신 기술 확보에 매진해, 삼성전자 및 노키아와 해당 대역 통신 시연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이 국내 1위 통신사업자로서 3.5GHz 대역 기술 확보를 주도하며, 우리나라가 5G 상용화에 앞서 나갈 수 있는 확실한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우선 SK텔레콤은 이번 시연을 위해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3GPP에서 현재까지 합의된 5G 표준규격(New Radio Specification)을 기반으로 3.5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할 수 있는 기지국 장비, 시험용 단말 및 가상화 코어 장비 등을 공동 개발했다.

양사는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연구실에서 ▲기존 LTE대비 4배인 60KHz 부반송파 간격 ▲데이터 손실률을 최소화하는 채널 코딩 기술(LDPC 코딩) ▲초저지연 통신 기술(Self-Contained Subframe) 등 5G 표준규격에 부합하는 기술을 활용해, 3.5GHz 통신 시연에 성공했다.

또한, SK텔레콤은 노키아와도 3.5GHz 대역 5G 기지국 장비 및 시험용 단말을 공동 개발하고, 자사 분당 사옥 인근에서 진행한 실외 시연에서 기가(Gbps)급 속도를 구현했다. 양사는 주파수 묶음 기술(Carrier Aggregation)을 도입해 대역폭을 확장하고, 이동 시 서비스 속도 ∙ 품질 등도 측정하는 등 향후 3.5GHz 망 구축을 위한 중요한 실측 데이터를 확보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 ∙ 노키아와 함께 속도 개선은 물론 커버리지 확대, 이동 중 통신 안정성 확보 등 3.5GHz 대역 상용화를 위한 5G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에 시연한 통신 기술을 3GPP 등 국제 표준화 단체에 표준 규격으로 반영하기 위한 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3.5GHz 통신 시연 성공으로 SK텔레콤은 초고주파수와 저주파수 기술을 모두 확보했다. SK텔레콤은 각 주파수 별 활용 가능한 대역폭과 특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5G 망을 설계한다는 계획이다.

주파수 폭이 넓을수록 데이터를 더 많이 전송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초고주파수 대역인 28GHz는 초광대역폭을 확보할 수 있어 대용량∙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하지만, 전파의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을 피하기 어렵고 전파 커버리지가 좁은 단점이 있다.

반면, 저주파수 대역인 3.5GHz의 확보 가능한 주파수 대역폭은 28GHz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1Gbps 이상의 속도와 함께 전파 도달거리가 길고 전파 회절성이 좋아, 넓은 지역을 안정적으로 커버할 수 있다.

이를 고려해 SK텔레콤은 5G 상용화 시 데이터 트래픽이 몰리는 도심 지역에는 28GHz를, 그 외 지역에는 3.5GHz 망을 운용하거나 28GHz와 복합 망을 구성하는 등 통신 환경에 맞는 최적의 망을 구현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차, AR∙VR, 로봇, 인공지능 등 5G 기반 서비스들도 각 특성에 맞게 주파수를 달리 사용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 ∙ 재해 복구 로봇 등 이동을 많이 하고 안정적인 통신이 필수인 서비스에는 3.5GHz를, 대용량 데이터가 필요한 AR∙VR 등 미디어 서비스에는 28GHz를 활용하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이미 서울 강남 ∙ 분당 ∙ 영종도 등에 28GHz 대역 5G 시험망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에 확보한 3.5GHz 통신 기술을 적용해 다양한 환경에서의 통신 서비스 품질을 측정하고 기술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Network기술원장은 “이번 3.5GHz 대역 시연 성공으로 5G 상용화를 위한 모든 주파수 대역 통신 기술을 확보했다”며, “대역 별 5G 기술 향상은 물론 서비스 연동과 표준화에도 앞장 서, SK텔레콤의 글로벌 5G 리더십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SK하이닉스, 미래 반도체 혁신 기술 아이디어 공모
· 에이수스, 15.6인치 휴대용 모니터 '젠 스크린 MB16AC' 출시
· 아이리버, CD 플레이어 'IA70 헬로 키티 에디션' 출시
· 로지텍, 레이싱 유저 대상 ‘G29-시프터’ 특가 프로모션 진행
· 웹케시, 개인사업자용 지능형 금융비서 ‘장부장’ 출시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