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직장인 73.6%, 올 상반기 평균 저축액 "478만원"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0  15:07: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올 상반기 직장인 73.6%가 ‘저축했다’고 밝힌 가운데 이들이 올 상반기 동안 저축한 금액은 평균 478만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장인 46.3%는 “매달 일정금액을 꾸준히 저축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최근 2030 직장인 311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저축액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올 상반기에 저축을 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총 73.6%, 특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46.3%는 ‘매달 일정금액 이상을 꾸준히 저축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18.0%의 직장인은 ‘금액은 들쭉날쭉 했지만 매달 꾸준히 저축했다’고 밝혔고, 9.3%의 직장인은 ‘비정기적으로, 상황에 따라 저축했다’고 밝혔다. 저축 여부, 저축 빈도를 묻는 문항에서 성별, 결혼 여부, 자녀 유무에 따른 차이는 크지 않았지만 ‘비정기적으로, 상황에 따라 저축했다’는 응답이 기혼 직장인 15.4%로 미혼 직장인(7.7%)의 약 두 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직장인들의 저축액은 평균 478.7만원이었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630.2만원으로 가장 높은 가운데, 여성이 382.4만원으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낮았다. 남녀간 저축액 격차는 약 248만원에 달했다. 또 기혼 직장인의 평균 저축액은 507.6만원으로 미혼 직장인(470.9만원)보다 약 36만원이 높았고, 같은 기혼이라 하더라도 자녀가 있는 경우(516.3만원)가 그렇지 못한 경우(472.6만원)보다 높았다.

저축을 한 직장인 중 38.0%는 ‘지난해보다 저축액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이 지난해 보다 저축을 늘린 비결(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의 조사 결과, ‘외식을 자제하는 등 생활비를 줄였다(40.2%)’와 ‘무조건 아꼈다(39.1%)’가 나란히 1, 2위를 다퉜다. 또, ‘나 또는 가족의 연봉이 올랐다(32.2%)’, ‘가계부를 작성하는 등 수입과 지출을 관리했다(14.9%)’, ‘투잡, 아르바이트 등 부수입을 만들었다(13.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저축을 줄였다’고 답한 직장인은 28.4%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저축액이 줄었다고 답한 직장인의 58.5%가 ‘물가상승으로 인한 생활비 증가’를 저축이 줄어든 이유로 꼽았다. 2위는 ‘월 소득이 줄어서(32.3%)’가 차지했고 ‘대출금 발생에 따른 대출금, 이자로 인해(30.8%)’가 3위에 꼽혔다. 이밖에도 ‘주택 마련, 전세금 상승 등 주거비 때문에(24.6%)’, ‘차량 구입 등 큰 규모의 지출이 생겨서(13.8%)’, ‘부모님으로부터 독립, 분가해서(10.8%)’, ‘결혼, 출산 등 가족이 늘어서(7.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저축을 하나도 하지 못한 직장인들은 26.4%로, 저축을 하지 못한 이유를 살펴 보면 경제적인 여유 부족이 두드러졌다. 57.3%가 ‘카드값, 생활비를 쓰고 나면 남는 돈이 없다’고 답한 가운데, 34.1%의 직장인들은 ‘갚아야 할 대출금이 많아서 현금을 저축할 여유가 없다’고 답했다.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관련기사
· 쏘카, ‘쏘카부름’ 서비스 본격 운영
· 아디다스, 아마추어 3on3 농구대회 ‘크레이지코트 2017’ 개최
· KEA, 토종보안제품 세계화 박차 "英 IFSEC서 한국관 운영"
· 현대아이비티, 중국 생산공장 7월부터 본격 가동
· 그렉터, 세계 최초 빅히스토리 VR 콘텐츠 개발
이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