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태양은 가득히' 김유리 vs 조진웅 "케미 터졌다"
소피아 기자  |  poni@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3.26  21:59: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소피아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의 김유리와 조진웅이 남다른 케미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태양은 가득히'에서는 정세로(윤계상)의 정체를 알게된 한영원(한지혜)과 한태오(김영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룰 둘러싸고 정세로와 박강재(조진웅)의 치열한 감정 대립이 그려지며 극적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날은 특히 김유리와 조진웅의 연기 맞대결과 애틋한 케미(케미스트리를 가리키는 신조어)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자신에게서 완전히 등을 돌린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 그런 여자를 바라볼 수 밖에 없는 조진웅의 섬세한 연기와 그를 외면하고 윤계상에게 빠져드는 김유리의 디테일한 감성 연기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 날 극 초반부터 맞붙은 두 사람은 서로를 위하면서도 갈라설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몰입, 치열한 연기대결을 펼쳤다. "짐 싸서 떠나자"고 애원하는 서재인(김유리)와 이를 뿌리치고 자신의 길을 고집하겠다는 박강재 간의 대립이 그려진 것.

서재인은 "자존심 상해서 두 번 말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나중에 자존심 때문에 미쳤었다는 생각하기 싫어 다시 왔다"고 설득한다. 하지만 박강재는 "내가 떠나야 정세로가 떠나니까 그런 것 아니냐"고 반문한 뒤 "너는 내 자존심이나 기분 따위는 생각해 본적이 없는 것 같다. 이제 너한테 잘 보이는 거 포기했다"고 절규한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SNS 등을 통해 "두 사람의 케미가 돋보이는 드라마다" "더 이상 설명이 필요없는 조합", "두 사람이 불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배우보다 연기력이 먼저 더 보인다" 등의 글을 올리는 등 관심을 보였다.

김유리와 조진웅이 환상 케미로 ‘태양은 가득히’의 숨은 조력자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통신일보 = 소피아 기자 / poni@cdnews.co.kr]
 

     관련기사
· 박정아 웨딩드레스, 인어공주 자태 화제 "상대 누구?"
· 최다니엘 "시크한 매력 발산"
· 윙크하는 최다니엘 "로맨틱한 남자" 변신
· 오비맥주, 카스 신규광고 '기황후의 남자 지창욱-슬라이딩편' 공개
· 가수 양파, '태양은 가득히' OST part,4 음원 공개
소피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