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프·문화
양준혁, 강병규 비난에 "갑자기 왜이러는지 이해안돼" 입장발표
통신일보 제휴사  |  news@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8.17  14:23: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 ▲ '2010 마구마구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 당시 양준혁
양준혁이 후배 야구선수였던 강병규의 비난에 입장을 전했다.

양준혁은 1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갑자기 (강)병규가 왜 그런 얘기를 했는지 이해가 잘 안간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양준혁은 "내가 발을 빼다니 그건 병규 생각"이라며 "그 당시에 2년여 동안 끌어왔던 선수협사태로 프로야구가 파국을 치닫게 됐다. 이에 함께 모여 대의원들과 회의결과 선수협의 실체를 인정받고 최저 연봉과 용병을 3명에서 2명으로 하고. 그때는 용병을 2명으로 하는 게 쟁점으로 기억이 된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양준혁은 "나도 사실 좀 더 강하게 밀어붙이려고 했지만 더 이상 길어지면 모두가 다칠 것 같아 선수협의 실체를 인정받고 후일을 기약하는 게 최선의 선택이라고 판단했기에 부득이하게 그렇게 하기로 대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그렇게 결정을 했던거다"라고 해명했다.

또 양준혁은 "나 혼자 결정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그리고 병규에게는 팀에 들어가서 이럴 때일수록 더 열심히 하고 다른 사람에 더 모범이 보여야한다고 말했다. 나도 팀에 들어가서 다른 선수들 보다 더 뛰고 더 열심히 뛰어 다녔다. 선수협의 이미지 때문에 더 모범을 보이려고 항상 고개 숙이고 솔선수범으로 더 뛰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양준혁은 "그 당시 진우형을 수장으로 모시고 제가 많이 부족했지만 나름 최선을 다해왔고 많이 부족했지만 최선을 다 했다는 걸 여러분들이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강병규는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양준혁이) 야구로 감동을 줬을지는 몰라도 그를 믿고 선수생명을 걸고 따라준 이름 없이 사라진 선수들 앞에서 과연 요새처럼 웃을 수 있을까? 등 떠밀려 선수협과 KBO가 합의한 1년 후 그(양준혁)는 LG로 트레이드됐고 선수협에서 발을 뺐다. 1년 만에 극단적으로 변해버린 그를 보며 광분할 때 나도 SK에서 방출을 당했고 그때 그는 '구단이랑 잘 좀 지내지 그랬냐'고 말했다. 그걸로 나는 양준혁을 지웠다. 그는 야구선수지 야구선배는 아니다"라는 비난글을 올렸다. 

   
 
홍샘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신선한 뉴스 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통신일보 제휴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