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웰빙·건강·푸드
(M&W) 야동 중독자들
한국정보통신  |  webmaster@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11.09  18:06: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20여 년 전만 해도 포르노 비디오를 빌리기가 그리 쉽지 않았다. 그것은 당국의 단속이 심했지만 비디오 구입 또한 그리 간편하지가 않아서이다. 그래서 단골 비디오 가게에서 한 편을 빌리게 되면 친한 친구끼리 바꿔가면서 보기 일수였다. 아니 어디 그뿐인가. 포르노를 본 날 밤은 어김없이 마누라의 배 위로 올라가 다른 날보다도 더 신나게 애무도 하고 열심히 떡방아도 찧는다. 반면 총각들은 밤새 두 세 번의 자위행위도 모자랄 정도이다.

헌데 20년이 지난 현재의 상황은 어떠한가. 참으로 상전벽해라고 아니 할 수가 없다. 진정 마음만 먹으면 늙었건 젊었건 여자이건 남자이건 또는 미성년자라 할지라도 너나없이 어디서나 마음대로 볼 수가 있게 되었다. 그 범인은 바로 컴퓨터이고 일부 핸드폰조차도 가능하니 시간과 장소도 가릴 것이 없게된 것이다. 한마디로 컴퓨터는 이기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반대로 쓰기에 따라 무서운 범죄도구나 피해 물건으로도 활용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 같다.

특히 ‘야동(야한 동영상)’을 좋아하는 남성들에게는 매우 위험한 도구가 아닐 수 없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야동’에 중독된 남성들이 의외로 많은데, 그 숫자가 기하급수로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문제는 이 중독증상으로 인해 부부관계를 제대로 못하고 ‘임포’의 상태로 고생하는 남성들이 많다는 것이다. 너무 강렬한 ‘야동’에 빠져 더욱더 강한 것만 찾게 되니 작게만 보이는 마누라의 젖이나 허술한 ‘음모’, 그리고 펑퍼짐한 궁둥이가 마음에 들 리가 없는 것이다.

사실 ‘야동’에 나오는 여성이나 남성의 육체는 너무 과장된 것이 많다. 유방도 그렇고 남성의 ‘물건’도 그렇고 풍성하게 퍼져 있는 ‘음모’ 또한 예외가 아니다. 그런데, 이런 자극적인 것만 매일같이 보다가 마누라의 허술한 육체를 보니 그 배 위로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 있겠는가.

결국 옆에 부인이 있음에도 몰래 화장실이나 컴퓨터 방에서 ‘자위행위’를 하기 일수이고 더 강한 자극을 찾게 되니 진정 사랑해야할 마누라 앞에서는 ‘물건’이 제대로 말을 안 듣고 우습게도 ‘발기부전’이 되는 것이다. 참으로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30-40대의 한창 나이에 매일 밤 ‘야동’만 보면서 ‘자위행위’나 하고 부인은 나 몰라라 하니 그 집안이 어떻게 되겠는가.

실제 남편의 ‘야동’ 중독으로 인해 그 부인이 바람이 나 집을 나간 사례도 많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밤마다 남편의 싱싱한 ‘물건’을 그리워 할 젊은 나이에 남편을 옆에 두고도 도구공방을 지켜야 하니 얼마나 한심하고 울화가 치밀어 오르겠는가. 그러니 밤마다 님이 그리워 ‘손장난’을 하다가 어쩔 수 없이 불륜을 저지르는 것이다.

다시 지적 하지만, ‘야동 중독’은 진정 무서운 병이다. 아마 담배 중독보다도 더 무서운 것 같다. 이는 자신만을 망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부인까지 괴로움을 주고 독수공방을 지키게 하니 그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야동’도 알맞게 보면 보약이 되지만 너무 심하면 독약이 된다는 것을 남성들은 필히 알아야만 하겠다. 나 자신을 위해서 말이다.
한국정보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