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이다도시, "코 낮추는 성형수술 했다" 고백(라스)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1.09  16:06: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5인의 대한외국인의 꼰대 마인드 ‘라떼 토크’가 제대로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한국인 패치 200%’를 장착하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다도시, 샘 해밍턴, 크리스티나, 줄리안, 전태풍이 그 주인공으로, 꼰대가 절대 아니라고 부인한 이다도시의 한국인보다 더 한국을 잘 아는 ‘라떼 에피소드’ 방출에 ‘특A 외꼰’ 샘 해밍턴은 “할 얘기가 없다”면서 귀가 본능을 발동해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는 이다도시, 샘 해밍턴, 크리스티나, 줄리안, 전태풍이 출연한 ‘물 건너온 꼰대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한국인인지 외국인인지 헷갈리는 ‘대한 외국인’들의 유창한 입담과 예능감이 시청자들에게 쉴 새 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가구 기준(이하 동일) 4.0%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이다도시가 자신이 꼰대가 아니라고 주장하며 벼르고 있는 후배가 있다고 밝히는 장면으로 최고 시청률 5.1%를 기록했다. 

프랑스 출신으로 귀화한 1세대 대한 외국인 이다도시는 “젊은 세대들에게 인지도를 얻으러 왔다”라며 ‘라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다도시는 숙명여자대학교에서 프랑스언어문화학과 교수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재직 중이라며 ‘D 학점’을 많이 줘 학생들로부터 ‘D다도시’로 불리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외국인들의 방송 출연 물꼬를 트며 ‘외국인 문익점’으로도 불리는 이다도시는 “임신하셨어요?”라는 유행어로 화제가 된 제약회사 광고를 비롯해 CF 퀸으로 사랑받은 시절의 인기, 프랑스를 대표하는 배우 소피 마르소와 닮았던 과거 사진 등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특히 5년 전 재혼한 프랑스인 남편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학부모 때부터 알고 지냈고, 친해졌을 때 지금의 남편이 소띠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김구라가 소띠와 닭띠(이다도시의 띠)가 띠 궁합이 좋다고 하자, 이다도시도 이에 공감했다. 한국살이 35년 차인 이다도시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꺼냈는데 명배우 최민식과 시트콤에서 호흡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최민식이) 원래 개그맨인 줄 알았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다도시는 콧대 높은 서양인들의 코 성형수술을 궁금해하는 김구라의 갑작스러운 질문에 코 성형수술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다만 그는 ‘코를 낮추는 성형수술’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옆에 있던 크리스티나는 특유의 억양으로 “자연스럽게 했어요. 티 안 나요”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1년여 만에 ‘라스’에 출연한 호주인 방송인 샘 해밍턴은 외국인 학교를 다니는 아들들의 육아 때문에 한국어가 퇴화하고 영어 실력이 늘어난 근황을 공개했다. 모두가 자신은 꼰대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그는 게스트 중 유일하게 자신을 꼰대라고 밝혔다. 또 한국어 실력과 예능감은 반비례한다면서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조나단을 비롯해 프랑스인 파비앙 등 한국어가 유창한 외국인들을 언급해 큰 웃음을 줬다. 

K사가 인정한 외국인 1호 개그맨으로 방송국 연예대상에서 외국인 최초 신인상, 최우수상, 대상을 싹쓸이했지만, 정작 모국인 호주에서는 관심을 받지 못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불만을 거침없이 토로했다. 이때 이다도시가 프랑스에서 인터뷰 요청 등을 받은 자신의 사례를 언급하며 질문을 쏟아내자, 이전까지 이다도시에게 90도 사과와 벌 받는 포즈 등을 하며 예의를 깍듯이 차리던 샘 해밍턴은 “선배님 대상 타고 얘기합시다”라고 발끈해 폭소를 안겼다. 

샘 해밍턴은 전태풍의 이름에 얽힌 비하인드를 듣던 도중 김구라가 샘 해밍턴의 한국식 이름을 궁금해하자, “옛날 여자친구가 지어준 이름”이라면서 마지못해 ‘한영웅’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장도연은 “임영웅 보면 두근거리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선사했다. 

이탈리아 출신 ‘K-아줌마’ 크리스티나는 10년 만에 ‘라스’에 출연했다. 그는 당시 시어머니와 함께 사는 집에서 T팬티를 입는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는데, 해당 내용에 대해 사람들이 지금까지 물어본다면서 근황 업데이트를 노렸다. 

크리스티나는 4개 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반전 ‘뇌섹녀(뇌가 섹시한 여자)’ 근황을 공개하는 한편, 이다도시와 줄리안이 자신의 프랑스어를 극찬하자 “한국어를 제일 못한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크리스티나는 신혼 때 진한 스킨십을 못 하는 고충은 있었지만, 시어머니와 잘 맞아 17년 동안 살고 있다고. 크리스티나의 19금 신혼 얘기에 MC들이 마음을 졸여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한국식 문화에 익숙해진 ‘아줌마의 수다’로 배꼽을 잡게 했다. 

만 16세에 물 건너온 벨기에 출신 줄리안은 외국인 1호 기획사 대표가 된 근황과 외국인 최초로 환경부 장관이 주는 녹색기후상을 받은 자랑스러운 근황을 공개했다. 환경 보호에 적극적인 줄리안의 선한 영향력에 김구라는 “유러피안들 대단하네”라며 놀라워했다. 제2의 고향이 충남 서천인 줄리안은 한국에 처음 오게 된 계기, 문화 차이 때문에 충격을 받은 일화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리포터로 활동하던 시절 줄리안은 PD의 욕심 때문에 앨범을 내고 ‘봉주르’라는 팀으로 활동했다고. 공개된 영상 속 줄리안의 장발은 폭소를 안겼다. 또 감자튀김에 자부심을 가진 줄리안은 “벨기에에선 1인 1감튀인데..”라며 패스트 푸드점에서 한국인 친구가 의사를 묻지도 않고 감자튀김을 한데 쏟아 문화 충격을 받았던 얘기를 꺼내 큰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1세대 귀화 농구 선수’ 전태풍은 요즘 농구 잘하는 개그맨으로 오해를 받는다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게스트 중 유일하게 한국인 피가 흐른다고 강조했다가 “이 몸으로 한국인 두 명이나 낳았다”라는 이다도시의 반격에 90도 사과를 해 배꼽을 잡게했다. 전태풍은 또 태풍이라는 이름과 수염 때문에 농구 선배들로부터 귀에서 피가 날 정도로 잔소리를 들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가 샘 해밍턴에게도 공격을 받았다. 게스트들의 잔소리 폭격에 “아 이 꼰대들..”이라며 한숨을 쉬는 전태풍의 반응이 폭소를 자아냈다. 

농구계 악동으로 불렸던 전태풍은 ‘트래시 토크’를 하다 “벌금이 1500만 원 정도 나왔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삼 남매 아빠인 그는 정관수술을 받은 일화를 공개하면서 “40년 동안 같이 다닌 친구와 헤어졌다”라고 수술 당시의 기분을 떠올려 웃음을 안겼다. 이 밖에 도플갱어 의혹(?)을 받는 유명인으로 존 레전드, 김병만, 네이마르 등이 있다면서 가장의 무게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 이다도시와 크리스티나는 노사연의 ‘만남’ 노래를 선물했다. 샘 해밍턴은 “제가 제일 심한 줄 알았는데 다들 꼰대네요? 저보다 심한 사람이 있어요”라고 소감을 말해 궁금증을 일으켰다. 그러자 장도연은 “사실 거울 치료였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은 외국인이지만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아진 대한 외국인들이 한국에 정착하기까지 겪은 우여곡절과 그들이 느낀 문화적 차이, 그들 사이에 생긴 ‘한국인 패치 200% 꼰대 문화’를 보여주며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 여러 매력을 쏟아낸 게스트들에게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큰 관심과 응원을 보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쌉파영어' 수능 킬러문항·N수생 '최종병기'로 주목
· 홈술닷컴, 노란 가을 들국화로 빚은 ‘들국화술’ 한정 출시
· UCLA, 배우 김우석 착용 '멀티와펜 바시티 패딩 점퍼' 인기
· 크리스티나, 17년 동안 시母와 함께 사는 이유..19금(?) 신혼 언급(라스)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