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올해 기업 78%가 임금 인상...평균 인상률은 6.4%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03  10:48: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대부분 기업들의 성과급 지급과 연봉 인상률 결정이 마무리되는 시즌이다. 과연, 올해 기업들의 임금 인상 현황은 어떨까.

사람인 HR연구소가 기업 332개사를 대상으로 ‘2023년도 임금인상 현황’을 조사한 결과, 67.5%가 올해 임금이 결정됐다고 답했다. 이들 중 임금을 인상한 기업은 78%였으며, 나머지 22%는 동결 또는 삭감했다고 밝혔다.

임금을 인상한 기업들(175개사)의 경우, 평균 인상률은 6.4%였다. 인상율을 결정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인은 경영진의 결정(24.6%)이 1위였다. 계속해서 개인 실적(19.4%), 물가 인상률(18.3%), 전사 실적(17.7%)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들 기업이 임금을 올린 이유는 ‘최저임금과 물가인상 때문’이라는 답변이 69.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직원 사기를 높이고 이탈을 막기 위해서’(44%)로, 도전적인 환경임에도 기업들이 인재 확보에 고심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이밖에 기존부터 관행적으로 인상해오고 있어서(13.1%), ‘업계 전반적으로 연봉이 상승하고 있어서’(11.4%), ‘경영성과 또는 재정상황이 좋아져서’(10.9%) 등이 있었다.

연봉을 동결했거나 삭감했다고 답한 기업들(49개사)은 그 이유로 ‘작년 실적이 좋지 않아서’ 42.9%(이하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비용 절감이 필요해서’, ‘올해 매출 악화가 예상되어서라’는 각각 26.5%로 공동 2위였으며, ‘재무 상태는 나쁘지 않지만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서’(14.3%)라는 응답도 있었다. 종합하면, 연봉을 인상하지 못한 기업들은 대부분 최근의 복합 경제위기의 여파를 이미 체감했거나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연봉을 인상하지 못한 기업들의 절반(44.9%) 가량은 작년 초에도 연봉을 못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연속 임금이 제자리 걸음 중이거나 후퇴하고 있는 셈이다. 심지어 40.8%는 인력 구조조정 시행을 확정했거나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앞으로의 2~3년 뒤 미래의 연봉 인상 기조를 어떻게 예측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40.4%가 ‘현재 수준에서 당분간 유지될 것’(40.4%)으로 내다봤다. 이밖에 ‘인재 확보 경쟁의 결과로 계속해서 인상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8%였으며, ‘일부 인기 직종과 기술분야에 따라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라는 답변은 17.2%였다.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관련기사
· SKT, MWC23 누적 방문객수 5만명...에이닷·UAM 모형 기체 탑승 체험 공간 인기
· 하이트진로음료, LF푸드와 ‘무알코올 튀맥꿀조합 체험단' 모집
· 대한산악스키협회, 오는 4일 국내 산악스키 대회 4년 만에 재개
남덕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