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사회·사건·사고
신입 구직자 평균 희망연봉, ‘3,880만원 받길 원해’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16  09:19: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의 ‘맞춤형 임금정보’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대졸 이상 1년 미만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3,527만원. 300명 이상 기업의 평균 임금은 4,299만원, 100명~299명 기업은 3,653만원, 30~99명 기업은 3,426만원, 5~29명 기업은 3,091만원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신입사원 희망 연봉은 이와 비슷한 수준일까?

인크루트는 구직자의 신입사원 희망연봉을 알아보기 위해 2022년 8월 졸업예정 대학생과 대졸 이상 구직자 8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본격적인 질문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응답자들에게 입사 희망기업을 고르는 최대 기준은 무엇인지 물어봤다. △만족스러운 급여 및 보상제도(41.8%)가 가장 많았다. 다음은 △워라밸(16.9%)과 △비전 및 성장 가능성(12.2%)이었다.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에게 입사 시 희망연봉을 물었다. 평균 3,880만원으로 조사됐다. 기업형태별로 입사 희망연봉을 세부 분석한 결과 대기업 입사희망자의 평균 희망연봉은 4,206만원, 중견기업은 3,507만원, 중소기업은 3,022만원, 스타트업 4,144만원, 외국계기업 3,795만원, 공공기관은 3,665만원으로 나타났다.

희망연봉을 밝힌 이들에게 어떤 기준으로 금액을 설정한 것인지 들어봤다.

△대출금, 생활비 등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맞췄다(33.9%)가 가장 많았다. 이어, △업계(업종) 평균 연봉선에서 맞췄다(23.5%) △신입 기준 평균 연봉선에서 맞췄다(20.5%)가 뒤를 이었다.

입사 지원 전에 기업의 초임 연봉 수준과 복지 등을 미리 파악하는지 물어봤다.

응답자 10명 중 8명(86.9%)은 ‘지원할 곳의 연봉 수준을 미리 파악한 뒤 지원한다’라고 답했다. 반면, 연봉 수준을 확인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3.1%였다.

더불어, 초임 연봉 수준이 입사 지원 및 결정 여부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도 질문했다.

△매우 영향 있다(46.5%) △대체로 영향 있다(48.2%) △대체로 영향 없다(5.0%) △전혀 영향 없다(0.3%)로 초임 연봉 수준이 입사 지원 및 결정 여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신입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기업의 형태는 무엇이고 차선은 어디일지 알아보고자 응답자에게 3순위까지 선택할 것(중복응답)을 요청했다.

그 결과, 1순위로 꼽힌 곳은 △대기업(47.2%)이었고 △공공기관(20.5%) △중견기업(19.2%)이 뒤를 따랐다. 그러나 순위 상관없이 입사 희망기업으로 가장 많이 언급된 곳은 중견기업(680표)이었다. 대기업은 656표, 공공기관은 437표를 기록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2022년 3월 3일부터 9일까지 이레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3%이다.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관련기사
· 푸마, 아미와 콜라보 컬렉션 출시
· 홈초이스, OTT 웹드라마 ’유학생ㅎㅎㅎ개론’ 공개
· 토니모리-턴즈, #스눈파챌린지 진행…짧고 강렬한 스텝별 메이크업 안무 공개
· 인터파크투어, 해외항공권 예약 전년比 873% 증가
남덕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