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프·문화
인터파크 AI ‘여행계획’, 2달 만에 1만명 가상 여행 떠나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1  16:53: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인터파크가 지난 6월 말 첫 오픈한 자유여행플랫폼 여행계획 생성 1만개를 돌파했다.

자유여행플랫폼은 AI를 기반으로 고객이 원하는 형태의 자유여행 전 일정을 원스톱으로 상세하고 제공하고, 관련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 가능한 서비스다. 원하는 여행 도시를 선택하면 AI 엔진이 최적의 알고리즘 조합을 통해 항공편과 숙박, 그리고 여행 날짜별 추천 일정을 세부 여행 동선이 표시된 지도와 함께 보여주며, 일정은 자유롭게 편집 가능하다.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서비스 오픈 2개월만에 여행계획 생성이 1만개 돌파한 것에 대해 인터파크 관계자는 “서비스를 이용해보는 것만으로도 가상의 계획을 세워 랜선여행을 떠날 수 있고, 여행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누적 생성된 여행계획은 총 1만1563건으로, 이중 최초 생성된 여행계획을 그대로 이용하고 관련 상품까지 살펴본 비중이 76%, 상품변경, 일정추가, 메모작성 등 편집 기능까지 이용한 활동 비중은 24%로 나타났다. 이렇듯 AI가 세워주는 최초 계획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두 달간 이용객이 일 평균 5.4%씩 증가해 관심도 꾸준히 늘고 있다.

최초 계획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요인은 약 10만개에 달하는 관광지와 맛집에 대한 방대한 정보를 기반으로 최적의 계획을 수립해주고, 관련 상품의 실시간 가격과 재고 여부까지 확인 가능하기 때문이다. 즉, 각 여행지별 이동거리, 예상 소요시간 뿐만 아니라 관광지나 식당 운영 시간까지 모두 고려해 계획을 세워주고, 실제 이용 가능한 항공권, 호텔, 액티비티 등 상품을 추천해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일정이 세워지기 때문이다.

자유여행 플랫폼은 현재 231개 도시 일정을 안내 가능한데, 고객들이 여행계획으로 가장 많이 선택한 단거리 도시는 방콕, 홍콩, 오사카, 괌, 싱가포르로 집계됐으며, 장거리 도시는 뉴욕, 파리, 샌프란시스코가 차지해 자유여행으로 떠나기 좋은 도시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재호 인터파크 서비스기획본부장은 “코로나 이후 여행시장에 대비하기 위해 한 발 앞서 서비스를 베타 오픈해 고도화 작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실제 고객들의 반응을 살펴보고 있다”며 “아직 해외여행이 재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의 많은 관심 덕분에 서비스가 활성화 되고 있으며, 호텔 상품 추천 개선, 관광지 편집 시 인기 리스트 노출, 제주 국내 여행계획 출시까지 고객 참여 활동을 바탕으로 더욱 고도화된 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하이브로, 신작 ‘드래곤빌리지NEW’ 9월 1일 정식 출시
· 공차코리아, 9월 배달 할인 프로모션 진행
· 스킨푸드, 비건 색조 ‘포레스트 다이닝’ 3종 출시
· 현빈 로봇청소기 에코백스, 이베이코리아 ‘한가위 빅세일’ 참여…최대 25% 할인
· 파리바게뜨, 9월 1일 파바데이 프로모션 진행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