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나빌레라’ 송강, 박인환-나문희 손자 등극… 현실 가족 케미 ‘따뜻’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5  10:4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 제공 = tvN ‘나빌레라’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tvN ‘나빌레라’ 송강이 박인환, 나문희의 새로운 손자로 등극한다. 이에 진짜 가족 못지않은 찰떡 케미로 안방극장에 따스함을 전할 예정이다.

5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나빌레라’ 측은 5회 방송에 앞서 박인환(덕출 역), 송강(채록 역), 나문희(해남 역)의 찰떡 가족 케미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 덕출(박인환 분)은 가족의 반대에 부딪혔지만 유일하게 자신의 진심을 알아주는 해남(나문희 분) 덕분에 발레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유일하지만 충분히 든든한 내 편을 얻게 된 덕출의 ‘발레 꽃길’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 5일 공개된 스틸에서 박인환, 송강, 나문희의 첫 삼자대면 순간이 포착됐다. 나문희는 집에 온 ‘남편 발레 스승’ 송강을 격하게 환영하며 그의 손을 두 손으로 꼭 잡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송강은 초면에 환하게 반겨주는 나문희에 얼떨떨함 반, 기쁨 반인 미소를 띠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는 박인환의 모습이 훈훈함을 배가시킨다.

그런 가운데 송강이 가족과 떨어져 혼자 산다는 것을 알게 된 나문희는 그를 위한 보양식을 준비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된다. 송강에게 나문희는 음식을 덜어주고, 박인환은 고기를 발라주며 마치 친손자를 대하는 듯한 모습인 것. 송강이 먹는 것만 봐도 배 부르다는 듯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박인환과 나문희의 모습에서 따스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한편 송강에게 박인환, 나문희와 함께 하는 순간순간들은 그리웠던 가족의 정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는 소중한 시간. 송강은 자신의 말과 행동 하나하나에 귀를 기울이며 호응해주는 따뜻한 가족의 존재를 오랜만에 느끼며 남다른 감회를 맞는다. 이를 증명하듯 그가 나문희를 바라보는 눈빛에서 애틋함이 물씬 묻어나와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나문희까지 합세하며 박인환과 송강의 우정은 더욱 더 견고해질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tvN ‘나빌레라’ 제작진은 “본 장면은 보는 내내 따스하면서도 가슴에 찡한 울림을 전하는 장면이 될 것”이라며 “박인환, 송강, 나문희의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는 ‘가족 케미’가 담길 ‘나빌레라’ 5일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나빌레라’ 5회는 오늘(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나 혼자 산다’ 장도연, 슈크림→잡채 4色 찬란한 붕어빵 뒷풀이
· ‘이미테이션’ 이준영, 6인조 보이그룹 ‘샥스’ 데뷔
· ‘안녕? 나야!’ 김영광, 늦은 밤 최강희 찾아와 옥탑방 데이트
· ‘안녕? 나야!’ 최강희, ‘20년 전 나’ 이레 정체 드디어 들켰다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