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2020년 주당 평균 취업시간 39시간, 역대 최저치 기록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3  10:17: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지난해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시간으로, 사상 최초로 40시간 밑으로 내려갔다. 일시 휴직자 수도 전년 대비 두 배를 넘는 수준으로 급증했다.

사람인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2020년 취업시간별 취업자 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2019년 40.7시간보다 무려 1시간 42분(1.7시간)이 줄어들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80년 이래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41.5시간으로 지난해(43.2시간)보다 1시간 42분(1.7시간) 줄었다. 여성은 지난해(37.4시간)보다 1시간 48분(1.8시간) 감소한 35.6시간이었다.

주당 취업시간은 산업별로도 차이가 있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광공업 △제조업,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42시간으로 동률이었다. 다음으로 △전기•운수•통신•금융(41시간)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39시간) △건설업(38시간)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36시간) △농업, 임업 및 어업(35시간)의 순이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일시휴직자수가 특히 증가한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일시휴직자는 취업자로 분류되나 사업 부진•조업 중단, 병이나 사고, 연가•휴가, 육아 등의 사유로 일시적으로 휴직한 사람을 뜻한다.

2020년 전체 일시휴직자는 83만 7천명으로 2019년(40만 7천명)보다 43만명(105.7%)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33만 8천명으로 전년대비 17만 5천만명(107.4%) 늘었으며, 여성은 49만 9천명으로 25만 5천만명(104.5%) 증가했다. 특히, 여성이 남성보다 증가 비율은 낮았으나 인원수 증가폭은 16만 1천명이나 더 많았다.

산업별 일시휴직자수는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도소매•숙박음식점업(134%)이 가장 큰 비율로 증가했으며,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128.6%)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112.4%)도 100%가 넘는 증가율을 보였다. 이밖에 △광공업(75.5%) △제조업(75.5%) △전기•운수•통신•금융(67.9%) △건설업(46.7%) 등이었다.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관련기사
· 맵퍼스, 아틀란 트럭 앱 ‘화물차 안전운전 캠페인’ 실시
· SKT-순천향대, 아바타 로 참석하는 ‘메타버스 입학식’ 개최
· 마세라티, 3월 한 달간 ‘익스클루시브 드라이빙’ 프로모션 진행
· 대한산악연맹, 환경부와 손잡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멧돼지 폐사체 특별수색
남덕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