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내가예’ ‘하석진-지수 갈등 본격화’ 엔딩 장면 순간 최고 시청률 ‘5.3%’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8  09:52: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 제공 =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9회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이 하반신 마비가 된 남편 하석진의 아픔까지 보듬는 둥지 매력을 폭발시켜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특히 애잔, 분노, 눈물을 오가는 입체적인 감정선을 능수능란하게 소화하는 미친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내가예’(2부 기준) 9회는 전국 시청률 4.7%, 수도권 시청률 4.8%를 기록,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하석진과 지수의 갈등이 극에 달한 엔딩 장면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5.3%까지 치솟아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내가예’ 파워를 입증했다.

지난 17일(목) 방송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극본 조현경/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이하. ‘내가예’) 9회에서는 서진(하석진 분)이 7년만에 아내 오예지(임수향 분)와 동생 서환(지수 분) 그리고 가족 곁으로 돌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아내 오예지도 움직일 수 없었던 서진의 마음을 서환이 움직였다. 서환은 아버지(최종환 분)의 자살 기도를 이야기하며 그가 얼마나 지옥 같은 시간을 지나서 가족 곁으로 오게 됐는지 힘들었던 과거를 밝힌 것. 서진은 “집에 가기 싫으면 가지마. 떠나고 싶으면 그렇게 해. 그런데 죽지만 마. 기다리는 우리가 아무리 힘들었어도 형만큼 힘들었겠어? 이제 더 기다릴 수 있어. 형 살아있는 거 알았으니까”라고 다독였고, 뒤이어 “잘 왔다, 우리 아들. 힘들었지?”라는 아버지의 따뜻한 한마디가 서진과 시청자들을 펑펑 눈물 쏟게 만들었다.

이후 오예지는 서진의 아픔까지 보듬으려 노력했지만 남편과 조금씩 어긋나는 모습을 보였다. 서진은 밤마다 약 없이는 잠 못 이룰 만큼 고통에 시달렸다. 사랑하는 아내에게 자신의 아픈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던 서진은 결국 잠자리마저 거부했고, 자신을 환자 취급하는 오예지가 못마땅했다. 결국 서진의 이기적인 모습에 오예지는 폭발했다.

남편을 위한 아내의 정성과 애정 표현을 거부하자 오예지는 참을 수 없는 듯 “끝없이 펼쳐지는 비참하고 괴로운 상상 속에서 그래도 살아만 있으면 된다고 간절히 빌었어! 난 상처 안 받은 줄 알아? 화가 나서 미칠 거 같은데 이런 당신한테 화도 낼 수가 없어서 지금 내 속이 어떤 줄 아냐고! 어떻게 그렇게 자기 생각만 해! 당신은 날 버린 거야! 배신했어! 혼자 버티는 게 무슨 사랑이야”라면서 분노를 터트린 후 서진을 꼭 끌어안아 안타까움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서진은 여전히 돈독한 오예지와 서환의 모습을 보고 가슴 속에서 솟구쳐 오르는 질투를 억누르지 못했다. 서환에게 오예지가 그 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이야기 해달라면서 “남자는? 그것까지는 모르나?”라며 서환을 떠봐 분노하게 만들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서환의 동창 김인호(이승일 분)가 서진에게 “형 없는 사이 환이랑 예지쌤 스캔들 났던 거 모르나? 형 없어지고 나니까 다시 불타올라서 이 동네 완전 들썩들썩했잖아요”라고 도발했고, 이후 서진이 지역 커뮤니티를 달군 두 사람의 스캔들 기사를 확인하며 폭풍전야 같은 긴장감을 안겼다.

결국 방송 말미 숨 막히는 정적이 흐르는 가운데 서진은 “내 동생이 얼마나 어른이 된 건가 생각해봤어”라고 운을 뗀 뒤 “너 아직도 예지 좋아하니? 내가 없었던 그 긴 시간 동안 계속 그랬던 거야?”라며 오예지와 서환의 사이를 의심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서진을 신분 세탁시키고 돌봐준 조력자가 있었다는 사실과 함께 그녀가 전 애인 캐리 정(황승언 분)이었다는 게 밝혀져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가족 중 이를 유일하게 알고 있던 김연자(박지영 분)는 결국 캐리 정에게 “납치, 환자 유기. 넌 보호자가 아니라 범죄자야. 두 번 다시 내 아들 앞에, 우리 앞에 나타나지 마. 죽여 버릴 거니까”라고 협박해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임수향은 하반신이 마비된 남편의 모습에 비통하게 오열하는가 하면, 지속되는 남편의 비아냥에 사이다 일침을, 이기적인 남편에게 분노를 터트리다 눈물 흘리는 모습까지 명품 열연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수 또한 형을 위해 집안 곳곳을 점검하고, 자책하는 아버지를 따뜻하게 위로하는가 하면, 임수향에게 스스로 나서서 선을 긋는 등 임수향에 이어 형 하석진의 지킴이를 자처하며 본 적 없는 든든한 어른으로서의 면모를 발산했다.

‘내가예’ 9회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환이 행복하게 해주세요”,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 “폭풍 전개 기대된다”, “임수향 연기 이렇게 잘하는지 몰랐어”, “예지 인생 너무 안타깝다”, “서환 캐릭터 완벽 그 자체. 그 고생을 하고 형한테 화 한번 안 내고 도와주다니”, “환이 마음이 등만큼 넓다”, “임수향이랑 지수 붙기만 해도 텐션 미쳤어” 등 댓글이 이어졌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매주 수목 밤 9시 20분 방송.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9월 둘째 주 케이블TV]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영화 VOD 1위
· 인터파크, 17일 하루 프로모션 ‘인생날’ 진행∙∙∙최대 96% 할인
· 홈초이스, 추석맞이 영화 추천 문자 이벤트 진행
· ‘18 어게인’ 이도현, 소년↔아재 오가는 이중 매력 폭발! 기대UP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