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직장인 3명 중 2명은 경력 포기하고 “중고신입 지원했다”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4  10:06: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경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다른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재입사하는 구직자를 일컬어 ‘중고 신입사원’(이하 중고신입)이라고 한다. 이와 관련 직장인 3명 중 2명은 이 같은 선택, 즉 중고신입 지원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크루트가 구직자, 직장인 그리고 인사담당자 등 회원 872명을 대상으로 “중고신입 구직추이”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먼저 직장인을 대상으로 ‘중고신입 지원 경험’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 중 61.0%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장인 3명 중 2명에 달하는 비율이다. 이들이 중고 신입사원으로 지원 당시 경력(연차)으로는 ‘경력 1년 ~ 2년 이내’(32.3%)가 가장 많았다. ‘입사 후 1년이내’ (23.0%)와 ‘경력 2년 ~ 3년 이내’(21.6%)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많게는 ‘경력 3년 ~ 4년 이내’(10.3%)의 직장인도 신입사원으로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렇듯 애써 쌓은 경력을 포기함에도 불구하고 신입사원이 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원동기 1위로는 연봉(21.3%, 복수응답)이 꼽혔다. 현재 연봉에 불만족하고 있거나, 더 높은 연봉을 지급하는 기업이라면 신입사원으로라도 입사하길 희망한 것. 이어 지원하는 기업의 비전(19.8%), 타 직무로 전환하기 위해(16.0%), 복리후생(14.4%), 경력직 이직이 어려워서(12.3%), 경력개발(12.1%)순으로 중고신입 지원이유가 가려졌다.

이는 비단 경력직에게만 국한되는 이야기는 아니었다. 아직 입사 전인 신입 구직자를 대상으로 같은 질문을 한 결과 무려 73.8%가 향후 중고신입 지원 의향이 있다고 밝힌 것이다.

한편, 중고신입 지원자는 경력 연차도 높아지는 추세다. 이번에는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몇 년 차 지원자까지 중고신입사원으로 보십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인사담당자가 주관식 답변으로 기입한 최대 지원연차, 즉 마지노선은 ‘경력 3.1년’으로 확인됐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많게는 3년여까지 경력을 갖춘 재직자들을 신입사원으로 본다는 점에서 기업의 경력자 선호 현상이 전해진다"면서 "한편으로는 중고신입 등장이 높은 경쟁률로 이어져 자칫 신입구직자의 설 곳이 점점 줄어드는 것은 아닌지 우려도 앞선다"고 말했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조사됐으며, 직장인 574명, 인사담당자 49명, 신입 구직자 235명이 각각 참여했다. 표본오차는 ±3.32%이며, 95% 신뢰수준이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식권대장, 커피빈과 제휴 "식후 커피도 모바일식권으로"
· 쌍용건설, 신입사원 공개채용…서류접수 25일까지
· 천호엔케어, 가정의 달 맞아 ‘7일간의 면역 더드림’ 기획전 진행
· 롯데렌터카, 5월 'G80-아반떼-쏘렌토-XM3 등 9종 특가' 프로모션 실시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