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사회·사건·사고
기관장 연봉, 지난 5년간 2102만원 올랐다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3  11:08: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지난 5년간 공기업 기관장 연봉과 신입사원 초봉은 각각 2102만원, 406만원 인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크루트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공기업의 지난 2015년 이후 신입사원과 상임 기관장 평균연봉을 각각 조사한 결과다.

먼저, 36개 공기업(시장형 및 준시장형)이 공시한 신입사원 초임 평균은(천원단위 이하 절삭) △2015년 3317만원 △2016년 3416만원 △2017년 3516만원 △2018년 3606만원 △2019년 3724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 5년간 406만원 올랐고 인상률은 12.3%이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주식회사 에스알이었다. 2015년 2755만원이었던 초봉이 2019년 3733만원으로 978만원 오른 것. 인상률도 35.5%로 평균보다 3배 높았다. 이어서 한국석유공사가 2015년 초봉 2884만원에서 2019년 3678만원으로 794만원(27.5%)이, 한국수자원공사는 2015년 3168만원에서 2019년 3931만원으로 767만원(24.3%)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기관장 연봉도 함께 살펴봤다. 같은 기간 총 35곳의(기관장 공석인 한국광물자원공사 제외) 상임기관장들의 연봉 평균은 △2015년 1억8819만원을 시작으로 △2016년 2억452만원 그리고 △2017년과 2018년은 각각 1억9967만원, 1억9704만원으로 줄었고 이후 △2019년 2억92만원으로 올랐다. 5년간 연봉인상액은 2102만원으로, 인상률은 11.2%였다.

5년간 기관장 연봉 인상폭이 가장 큰 곳은 한국중부발전으로, 2015년 1억2779만원에서 지난해 2억6448만원으로 확인됐다. 5년전에 비해 1억3669만원, 비율로는 107.0% 올랐다. 한국남부발전도 2015년 기관장 연봉이 1억2879만원에서 2019년 2억5219만원으로 1억2339만원, 비율로는 95.8% 올랐다. 반대로 5년간 연봉이 가장 많이 감소한 기관은 한전KPS㈜로 2015년 2억4035만원에서 지난해 1억4363만원으로 40.2% 급감했다.

한편, 올해 공기업들의 신입사원 초임 평균은 3808만원이다. 단 2020년 예산편성 기준으로 코로나19여파로 채용이 미진행 됐을 것을 감안해 연도별 조사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롯데렌터카, 5월 'G80-아반떼-쏘렌토-XM3 등 9종 특가' 프로모션 실시
· 지니뮤직, 1분기 장기 음악감상 상품 이용자 전년比 55% 증가
· 구직자 10명 중 9명 “코로나19로 상반기 취업 못할까 두려워”
· 인크루트, 모의 화상면접 "언택트 채용 실전감각 익히세요"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