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직장인 10명 중 6명, 올해 연봉 인상… 10.4% 꿈꿨지만, 현실은 5.3%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9  11:30: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직장인 절반은 올해년도 연봉협상을 마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연봉 인상률은 평균 5.3%로 지난해보다 높았지만 직장인들의 기대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직장인 1,39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다. 이달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간 조사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올해 연봉협상을 마쳤다고 답한 비율은 50.3%, 즉 절반에 달했다. 연봉협상 시기는 △’지난달’(2020년 1월)을 꼽은 비율이 50.1%로 가장 많이 진행됐고, △’지난해 말’(25.3%) 및 △’이달’(2020년 2월) 22.1% 순으로 확인됐다.

대망의 협상결과는 △‘전년대비 올랐다(인상)’가 68.3% △‘지난해와 같다(동결)’ 28.3% 그리고 △‘지난해 보다 낮아졌다(삭감)’가 3.4%였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올해 연봉이 오른 것으로, 협상 결과는 기업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먼저, ‘인상’된 곳은 △대기업(종업원수 1천명 이상~)에서 76.4%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종업원수 299명 이하)과 △중견기업(종업원수 300명~999명)은 각각 67.3%, 66.7% 순으로 비슷했다. 그리고 ‘동결’ 비율은 △’중견기업’(31.3%)에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 28.2% 그리고 △’대기업’이 22.6%로 가장 낮았다. 끝으로 ‘삭감’비율은 △’중소기업’ 4.5% △’중견기업’ 2.0% △’대기업’ 0.9% 순으로 집계됐다.

즉, 연봉이 올랐다고 답한 비율은 대기업에서, 반대로 동결된 곳은 중견기업, 그리고 삭감된 곳은 중소기업에서 각각 가장 높아 기업규모별 연봉협상 결과에서도 차이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그렇다면 올해 직장인 연봉은 지난해와 얼마나 달라졌을까?

이를 위해 연봉협상 결과를 주관식으로 입력받았다. 그 결과 평균 인상률은 5.3%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인크루트 조사결과 직장인 평균 연봉 인상률은 4.0%로 이에 비해 올해 1.3%P 높아졌다.

기업규모별 인상률은 △’중소기업’이 5.5%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및 △’대기업’은 4.9%로 동일했다. 평균 연봉 인상액은 150만 4천원으로, 마찬가지로 기업별로는 △’대기업’ 203만 8천원 △’중견기업’ 151만 6천원 △’중소기업’ 139만 9천원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인상률은 중소기업이 가장 높았지만 연봉차가 반영된 탓인지, 인상액은 대기업이 가장 높았다.

이에 따르면 올해 직장인은 전년대비 월급이 12만 8천원 늘어난 셈이 됐다. 하지만 이는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직장인들이 실제 희망한 인상률은 10.4%, 그리고 인상액은 269만원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현실과 이상에 2배에 가까운 격차가 발생한 까닭일까, 자연스레 올해 연봉협상 결과에 대해 직장인의 42.2%는 △‘불만족’한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보통’(29.1%) △’만족’(28.8%) 순으로 확인됐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에코백스, 움직이는 공기청정기 로봇 ‘애트모봇 프로’ 공개
· 인터파크투어, 봄 여행 국내숙박 기획전...'최대 85% 할인'
· NPS국민연금-가스안전공사-국립암센터 등 公기관 청년 인턴 채용 '활발'
· ‘사랑의 불시착’, 방송 VOD 1위...‘신의 한 수: 귀수편’ 영화 VOD 1위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