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사회·사건·사고
성인남녀 절반 이상, 올 설에 고향 안가..."이유도 가지각색"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8:24: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민족의 명절 설이 다가왔지만, 구직자와 직장인 절반 이상은 귀향하지 않을 전망이다.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2020 구정나기’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다. 성인남녀 1천523명이 참여했다.

먼저, 이번 설 귀향계획을 물은 결과 50.6%는 귀향 의사가 있었고, 나머지 49.4%는 귀향 의사가 없었다. 직장인의 51.2%, 자영업자 56.9%, 전업주부는 56.9% 귀향할 전망인 가운데 구직자의 귀향계획이 46.6%로 가장 낮았다. 연령별로는 △30대(53.4%) △40대(52.6%) 보다 △20대(48.7%) 그리고 △50대(43.8%)의 귀향 의사가 가장 적었다.

올 구정 고향으로 향하지 않는 이유는 다양했다. △우리 집으로 모이거나(26.0%) △고향에서 거주 중(11.5%)인 경우를 제외, 귀향을 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만나러 갈 친지가 없기 때문(15.0%)이었다. 해당 항목 선택비율이 20대(13.3%) 대비 50대(24.3%)와 60대(24.0%)에게서 높았던 점을 감안하면 친지가 이미 돌아가신 경우가 많거나 또는 지방인구의 유출에 따른 수도권 인구집중 현상 때문은 아닐지 추측된다.

이어서 △가족 잔소리, 스트레스가 예상돼서(11.0%)도 상위에 꼽혔다. 특히 20대(17.0%)와 30대(13.5%)의 큰 지지를 받았다.

다음으로 △올 구정 연휴가 짧아서(9.9%) △여행 등 다른 계획을 세워서(7.7%) △지출 부담(6.6%) △귀성길 정체로 미리 다녀와서(6.3%) 등의 사유들이 귀향을 가로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친척들끼리 안 친해서’, ‘출근’ 등의 기타답변도 확인됐다.

한편, 올 구정 계획으로는 1위에 △‘친지방문’(25.0%) 2위에 △‘개인정비 및 휴식’(22.1%)이 각각 올랐다. 친지방문 계획만큼이나 연휴기간 쉬면서 개인정비를 하겠다는 사람들이 많은 것.

이어 △‘성묘ㆍ차례’(13.6%), △‘구직준비’(12.0%), △‘국내 여행 및 나들이’(8.0%), △‘쇼핑’(5.3%), △‘출근ㆍ근무’(4.7%), △‘데이트’(4.0%), △‘아르바이트’(2.3%), △‘해외여행’(2.1%) 순으로 올해 구정 계획들이 확인됐다.

더불어 상태별로 분석한 결과로는 대학생 및 구직자는 △‘구직준비’(27.1%)를, 직장인은 △‘개인정비 및 휴식’(24.3%) 각각 연휴계획 1위로 꼽았다.

본 설문은 이달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2.51%, 신뢰수준은 95%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타임스퀘어, 설 연휴 정상 영업 실시...할인 프로모션 진행
· 창작뮤지컬 '페드라', 내달 ‘리딩쇼케이스’ 개최… 김려원 - 김우석 출연
· 달콤커피 로봇카페 ‘비트2E’, ‘이마트 청계천점’ 입점
· '끼리끼리' 박명수-장성규-이수혁 등, 10人 성향 테스트 선공개!
· 캐세이퍼시픽항공, 싱가포르 관광청과 항공권 특가 프로모션 진행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