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산업·경제·IT
[신년사] SKT 박정호 사장 "모든 업무에 AI 도입해 미래 변화의 최선두에 설 것"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3  10:46: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2일 SK브로드밴드, ADT캡스, 11번가 등 SK ICT 패밀리社가 모두 참여하는 신년회에서 "AI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및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자"며, "'MNO'와 'New Biz.'를 양대 성장엔진으로 삼아 명실상부한 ICT 복합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ICT 분야는 상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의 큰 변화에 대한 과실을 거둘 수 없다"고 진단했다. 또,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은 물론, 변화에 따른 사회적 부작용에 대한 해결책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박 사장은 "AI • DT(Digital Transformation) • 5G 등에서 현재를 뛰어넘고 확장하는 ‘상상력’을 기반으로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AI와 DT가 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업무에 AI를 도입하는 등 비즈니스는 물론 업무 방식 및 문화까지 획기적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또, 박 사장은 "나아가 이를 기반으로 '고령화사회'와 같은 사회적 난제에 대해서도 사회와 함께 고민하고, ICT 혁신을 통해 해법을 선제적으로 제시하는 기업이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 “고령화에 따라 노동시간, 경제활동인구 등에 변화가 일어나는 가운데 이에 대비한 사회 시스템이 필요하며, 기업 역시 내적∙외적으로 솔루션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호 사장은 이러한 변화에 맞춰 회사 조직 역시 최적화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지금까지 만든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를 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회사 조직에 '듀얼(Dual) OS'를 도입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이동통신, 미디어, 보안, 커머스뿐 아니라, AI, 모빌리티(Mobility), 광고/데이터 등 사업도 성장시키겠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작년 12월 'MNO’와 ‘New Biz(성장사업)’를 각각 맞춤형 지원하는 이원화 체계인 '듀얼(Dual) OS'를 도입한 바 있다. 5G를 중심으로 산업∙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존 통신 사업에 더해, 'New Biz.'를 차세대 성장엔진으로 삼아 성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다.

박 사장은 “올해 5G 가 가져올 혁신은 훨씬 더 깊고 풍부해질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거대 기업은 물론, 중소기업과도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초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사장은 "지난 3년간 SK텔레콤은 통신이라는 틀을 뛰어넘어 ICT 복합 기업으로서 충분한 역량을 축적해왔다"며, "'듀얼 OS'를 통해 각각의 사업을 성장시키는 한편, AI • DT 기술 등으로 제반 인프라를 고도화해, 2020년을 시장에서 제대로 가치를 인정받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SK텔레콤, 인천국제공항에 ‘5GX 체험관’ 개장
· SKT, 로밍통화 ‘바로’ 출시 1주년 맞아 기념 선물 쏜다!
· SKT 소상공인 지원 유튜브 영상 ‘소빅’ 조회수 300만 돌파
· SKT-비스텔, 클라우드 기반 설비관리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 출시
· SKT-통계청, 모바일 빅데이터 기반 유동인구 지도 공개
· SKT, 스마트건설 실증… “드론 띄워 측량, 굴삭기가 1센티미터까지 계산해 공사 착착”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