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산업·경제·IT
레드밴스, LED일자등-십자등 2종 리뉴얼 출시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0:14: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글로벌 조명기업 레드밴스가 LED 일자등∙십자등 2종을 리뉴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기존의 이관형광등을 완벽하게 대체하는 LED PL등기구(전기 연결 단자에 바로 연결하여 천장에 고정할 수 있는 형태의 조명기구)로 일자등(Linear, 리니어)와 십자등(Cross, 크로스) 2가지 종류로 출시됐다. 기존 버전에서 빛을 막던 가운데 부분을 없애 발광 면적을 더욱 넓혔고, 이음매 없이 리뉴얼되어 보다 모던하고 심플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컨트롤 기어가 통합되어 있어 일반 가정 등에 공급되는 AC파워에 직접 연결하여 사용 가능하다. 설치방법도 쉽다. 나사로 고정 브라켓을 설치한 후 커넥터를 이용하여 등기구와 전원을 연결하고, 등기구를 고정 브라켓에 밀착시키면 된다. 가볍고 견고한 재질로 만들어 내구성이 뛰어나며 가정, 사무실, 상업시설 등 다양한 공간에 적용 가능하다.

또한, 일자등은 소비전력 30W로 2700루멘(lm)을, 십자등은 55W로 4800루멘(lm)의 밝기를 구현하고, 빛 편차를 최소화시켜 균일한 고품질의 빛으로 눈의 피로도를 낮추며, 편안함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4000K, 6500K 2가지 광색 선택이 가능하고, △80이상의 뛰어난 연색성을 자랑하며 △수명은 1만5000 시간이다.

한편, 110년 전통을 가진 오스람(OSRAM)에서 분사한 레드밴스는 3주년을 기념해 ‘리브랜딩 캠페인’(Re-branding Campaign) 을 진행 중이다. 등기구 카테고리의 BI 변경과 함께 레드밴스의 핵심가치인 탁월함 추구, 새로운 영역의 개척, 동반 성장을 더욱 강조해 나갈 계획이다. 레드밴스는 분사 후 지속적인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현재 유럽 시장 TOP10에 드는 등기구 제조사로 성장했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2020 글로벌 시장 TOP10으로 진입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이브자리, 예비 신혼부부 대상 ‘시그니처 웨딩 페스티벌’ 개최
· SKT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10개월만에 누적 수강생 1만명 돌파
· 캔스톤, 레트로 감성 진공관 북쉘프 스피커 ‘ATP-1’ 출시
· 한국암웨이, 2019 추석 선물세트 출시
· SKT, 9일부터 갤럭시노트10 예약판매 시작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