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계약·제휴
쏘카, 전기자전거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연내 전국 2000대 확대 목표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6  09:48: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쏘카가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를 완료했으며 도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서 전기자전거 셰어링 사업을 정식 론칭, 연내 전국 2,000대 확대를 목표로 한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쏘카는 차량공유, 승차공유를 넘어 마이크로 모빌리티까지 확대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한편 공유 플랫폼을 통한 도시교통 문제 해결에 더욱 한걸음 다가가게 됐다. 자전거, 킥보드 등의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버스 두세정거장 정도의 중단거리 이동에 있어 필수적인 수단이다. 이들은 기존의 차량 및 대중교통이 충족하기 어려운 이동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환경오염과 교통 체증 등 도시 문제 해결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 사용자에게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아도 편리하고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이동 서비스 선택권을 확장해 주고, 모빌리티 혁신을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들과는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국내 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일레클은 서비스 시작 3주 만에 재사용률 70%를 달성하며 국내 전기자전거 공유 시장을열었다. 쏘카의 투자 유치와 긴밀한 협업으로 더 큰 도약을 준비중이다. 11월 서울 상암지역에서 진행한 베타테스트를 3월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해 350대 규모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각 지자체와 서비스 지역 확장에 대한 협의중이며 단계별로 연내 전국 2,000대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특히 전기자전거의 경우 배터리 교체 및 충전, 최적화 배치 등에 따른 운영 요소가 관건이다. 일레클 서비스 기업 나인투원 배지훈 대표는 "인프라 관리, 플랫폼 운영, 수요공급 최적화 등 쏘카의 노하우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 확대와 완성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쏘카와 함께 모빌리티 혁신을 더욱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쏘카 이재웅 대표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이동 해결이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제공하면 차량 수는 줄어들 수 있고 도시의 교통 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이다. 모빌리티 혁신을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SK텔레콤,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맵택시 앱’ 3월 출시
· SKT 10대 중고생, ‘페이스북 메신저’ 데이터 무료
· 넷기어, 차세대 와이파이-6 지원 무선 공유기 'RAX80' 출시
· 슈프리마, SECON서 최신 근태관리-얼굴인식 시스템 라인업 공개
· SK텔레콤, 갤럭시S 10주년 기념 S10 개통행사 개최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