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블록체인-가상화폐
블록체인 플랫폼 ‘코밸런트’, 프라이빗 테스트넷 공개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13:59: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코밸런트(COVA)가 프라이빗 테스트넷을 공개하고 운영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코밸런트는 현재 신청자를 선별해 테스트넷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코밸런트는 컴퓨터 등 IT 기기가 민감한 정보나 데이터를 언제 어떻게 사용할지 정해주는 ‘스마트 정책(Smart Policy)’ 플랫폼이다. 특정 조건이 주어지면 계약이 실행되는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처럼 코밸런트는 컴퓨터 같은 머신(machine)에게 데이터 사용 정책을 만들어 주는 새로운 방식의 인터넷 프로토콜이다. 

코밸런트를 활용하면 결제 시 1회만 사용하고 폐기 가능한 신용카드 번호, 15회만 공유할 수 있는 전자책, 통합적으로 처리 및 관리되는 CT 스캔, 사생활 침해 우려가 있는 고객 정보 수집을 차단하는 모바일 GPS 데이터 등 개인이 원하는 스마트 정책을 만들 수 있다. 코밸런트는 고유한 블록체인 기술 ‘센트리퓨지(Centrifuge)’, ‘코바VM(CovaVM)’으로 스마트 데이터 기능을 단계적으로 구현하고 있다. 

코밸런트는 지금까지 FBG 캐피탈, 후오비 캐피탈, 케네틱 캐피탈, 젠펀드, 메트로폴리스, 블루힐, 알파코인, 노드 캐피탈, 알파빗, BA 캐피탈, 블록VC 등 많은 유명 투자사로부터 1천만 달러가 넘는 투자를 유치했다. 

빈센트 리 공동 창립자는 이번 테스트넷 공개 시점에 대해 “코밸런트는 비밀 유지 시점을 인지하고 사용자로부터 학습하는 등의 많은 기능을 갖춘 스마트한 데이터의 새로운 인터넷 프로토콜이다. 데이터 소유자는 코밸런트를 통해 데이터 사용 가능 방식을 기술하고 이 데이터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해당 정책을 준수하도록 강제하는 데이터 이용 정책을 적용할 수 있다. 머신을 통해 시행할 수 있는 이 데이터 이용 정책이 스마트 정책”이라고 말했다. 

코밸런트는 현재 코밸런트 프로토콜 위에서 운영되는 ‘미데이터(Medata)’, ‘코밸런트 X(Covalent X)’ 2개 댑(dApp)을 개발 중이다. 미데이터는 개인 의료 정보 공유 마켓플레이스다. 연구자들은 미데이터를 통해 환자의 개인정보를 침해하지 않고도 손쉽게 대량의 의료 데이터를 취득하고 활용할 수 있다. 코밸런트 X는 FHE(Fully Homomorphic Encryption))와 zk-STARK 암호화 기술을 이용해 정보처리 과정에서 프라이버시를 보호해 준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블록체인 기업 테라, 360억원 시드 펀딩 유치
· 픽션, 블록체인 활용 창작자-소비자 잇는 ‘픽션네트워크’ 구축
· KISA, ‘블록체인 그랜드 챌린지’ 공모전 개최
· 하이콘, 해커톤 행사 ‘하이콘핵스’ 개최
· 아이오톤, 타타커뮤니케이션즈와 업무협약 체결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중앙로 131, 현대빌딩 410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