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활의 지혜
[건강] 습한 여름, 발 냄새 잡고 건강한 발 관리하는 법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13:17: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냄새에 민감해지는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삼성화재 '직장인 여름 풍속도' 설문 조사에 따르면, 여름철 사무실 꼴불견 1위로 ‘책상 아래서 솔솔 풍기는 발 냄새’가 꼽혔다. 무덥고 습한 여름에는 냄새가 쉽게 퍼져 의도하지 않게 주변 동료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 

발 냄새로 고민하는 직장인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건강한 발에서 시작되는 발 에티켓, 즉 ‘발티켓’이다. 발 냄새는 다양한 질환에서 유발될 수 있으므로 가볍게 지나치지 말고 건강한 발 관리를 통해 개선해야 한다. 발 냄새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은 무엇이고, 발티켓을 지키기 위한 치료법은 어떤게 있는지 알아보자.

# 여름철 대표 질환 손발톱 무좀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 곰팡이 질환에 걸리기 쉽다. 손발톱무좀은 대표적인 곰팡이 균 질환이다. 특히, 발톱무좀은 외형적 문제뿐만 아니라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며, 발톱 자체의 기능장애 원인이 될 수 있고 나아가 신체의 다른 부분이나 타인에게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해야 한다. 또한 감염 부위의 면적 및 증상의 심각성 여부에 따라 치료 방법을 달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모든 손발톱 무좀의 병변 범위가 50% 이하면 약국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을 통해서도 치료가 가능하다. 손발톱은 딱딱하고 단단하므로 손발톱에 효과적으로 침투할 수 있고 임상적으로 치료 효과가 입증된 네일라카 형태의 손발톱 무좀 전용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바르는 약의 경우 약국에서 별도의 처방전 없이 구매할 수 있으며, 매일 꾸준한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사용시 편리한지 등의 조건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한국메나리니 풀케어는 치료 시작 3개월 후 환자군 77%에서 무좀균이 검출되지 않는 손발톱 무좀 개선 효과를 임상적으로 입증했다. 풀케어만의 다국적 특허기술로 두껍고 딱딱한 손발톱에도 약물이 강하게 흡착하고 빠르게 침투하기 때문에 갈거나 닦아낼 필요가 없어 사용이 편리하다. 

# 손발다한증 
다한증은 교감신경이 비정상적으로 항진돼 국소적으로 땀이 많이 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다한증으로 매년 병원을 찾는 환자는 약 12,000명이다. 손발다한증은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업무상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 많은 직장인은 불편을 느낄 수 있다. 발에 땀이 많이 날 때 발 피부 표면의 각질층이 수분 때문에 불고 이 세균이 각질을 분해하면서 악취가 나는 화학 물질인 ‘이소발레릭산’을 만든다. 

다한증 치료제로는 항콜린성 약물과 손 등 땀이 나는 부위에 직접적으로 바르는 염화알루미늄 약물이 있다. 항콜린성 약물은 부교감 신경에서 배출되는 아세틸콜린이 전달되지 않도록 차단해 땀 분비를 줄이는 원리이다. 특히 손발다한증으로 인한 발 냄새를 없애고 싶다면 습기를 제거하는 것이 우선이다. 평소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신고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 내성 발톱
내성 발톱은 발톱 외측에 있는 발톱이 살을 누르거나 발톱을 둥근 모양으로 자르는 습관, 발이 심하게 쪼이는 신발 신는 것 등이 원인이 된다. 내성 발톱의 증상은 발가락 주위가 빨개지며 붓거나 약간의 통증을 주는 것이 있다. 걸을 때마다 내성 발톱 부위가 심하게 붓고 진물이 나고 곪는데 이는 통증뿐 아니라 악취를 유발할 수 있다. 

내성 발톱은 증세가 심하면 병원에서 절제 시술 치료나 절제 후 레이저 치료, 발톱 제거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내성 발톱은 어떤 방법으로 치료하더라도 재발 가능성이 있다. 발톱은 계속해 자라나는 조직이기 때문이다. 내성 발톱은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한 질환이다. 신발은 굽이 너무 높거나 볼이 꽉 죄는 구두보다는 발가락과 발톱에 과도한 하중이 실리지 않는 편한 것으로 선택해야 한다. 

사무실 발티켓을 지키기 위해선 평소에 발 건강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퇴근 후에는 집에서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하거나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발을 잘 말려주는 것이다. 젖은 상태로 양말이나 슬리퍼 등을 신으면 무좀이나 세균 등이 번식하기 쉬우므로 드라이기나 마른 수건으로 충분히 말려주는 것이 좋다. 또한, 신발 밑창도 자주 환기, 건조시켜 주는 것이 좋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LG전자, 소유진-한혜연과 함께 ‘LG TROMM 스타일러 스타일링 클래스’ 개최
· 씨엘바이오, 휴대용 비누 '레인보우 핸디솝' 日에 30만개 수출
· 씨엘바이오, 미세먼지 잡는 올인원크림바 '레인보우 핸디솝' 출시
· 브리츠, 스마트 차량용 공기청정기 ‘LIFAair LAC100’ 출시
· 한국메나리니, 신개념 마사지파스 ‘파스툼겔’ 출시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중앙로 131, 현대빌딩 410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