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평일 은행업무 위해 직장인 55% '반차-연차 사용'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0  10:13: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은행원들의 점심 휴식시간을 놓고 여론이 뜨겁다. 다른 직장인들처럼 1시간의 점심시간을 보장하자는 금융노조의 요구와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을 확보해달라는 직장인 고객들의 입장 차가 이슈화된 것이다.

인크루트와 시장조사기관 두잇서베이가 성인남녀 2,896명을 대상으로 '은행 점심시간 보장'에 관해 진행한 설문 역시 이들의 첨예한 갈등 양상을 잘 보여준다.

보통 은행 업무는 4시 혹은 4시 반 경 마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때문에 점심시간이 대개 12시부터(61.7%) 시작되는 직장인들은 오프라인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시간으로 점심시간이 유일한 셈이다.

실제 직장인들의 과반수는 평일 오프라인 은행 업무를 보기 위해 회사 점심시간(69.8%)을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4.7%는 '은행 업무를 보기 위해 반차·연차를 쓴 적이 있다'고도 답했다.

불편의 경험이 컸던 탓인지 '은행원들도 다른 직장인들과 마찬가지로 점심시간에는 업무를 쉬어야 한다'는 주장에는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35.7%)이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40.8%)보다 약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은행원들의 점심시간 1시간 보장'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자의 비중이 40.0%로 가장 높았으나, '반대한다(37.2%)'는 의견 역시 근소 차로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섣불리 손댈 수 없는 '뜨거운 감자'이기 때문인지 응답자의 18.8%는 '잘 모르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일부(4%) 응답자들이 밝힌 입장들 가운데는 새로이 '영업시간을 늘리거나' 기존의 '교대근무 체제'를 유지하자는 입장이 많았다. '서비스직의 특성 상 어느 정도의 불편함은 감수해야 한다'는 의견부터 '은행 직원도 사람이기 때문에 휴게시간을 적극적으로 보장받아야 한다'는 극과 극의 입장 또한 이어졌다.

최종기 두잇서베이 대표는 "점심시간을 별도로 지정하더라도 이미 내방해 있는 손님의 업무를 중단할 수 없기 때문에 은행의 인력확충을 통해 보다 쾌적한 은행 서비스와 행원들의 처우개선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설문조사는 2018년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됐으며, 총 참여자는 2,896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82%이다.

[통신일보 = 이세나 기자 / sena@cdnews.co.kr]

     관련기사
· KISA-NH농협은행, '핀테크x블록체인 해커톤' 참가 신청 접수
· 도로교통공단, 2018년 도로교통사고감정사 자격검정 실시
· KISA, 동유럽서 글로벌 정보보호 세미나-포럼 개최
· KISA, 블록체인 테크비즈 컨퍼런스 개최
· LG전자, 스마트폰 고객 위한 ‘SW 업그레이드 센터’ 개소
이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중앙로 131, 현대빌딩 410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