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가트너, AI로 인한 고용형태 변화 "의료-법률-IT 전문직 업무 대체될 것"기업의 복잡한 업무 전기 수도처럼 요금 내는 AI ‘유틸리티화’로 전환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7  19:24: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에 따르면 인공지능(AI)이 비즈니스 전략과 인력 고용에 미칠 영향에 대해 기업 차원에서 대비하는데 최고정보책임자(CIO)가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는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 머신과 로봇이 의료, 법률, IT 분야의 고학력 전문직 업무를 대체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 펠로우 겸 부사장인 스티븐 프렌티스는 "AI와 머신 러닝의 경제학은 기존 전문직이 수행하는 다수의 업무가 저비용 유틸리티가 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AI가 다양한 산업에 미치는 영향으로 인해 기업은 사업 전략을 조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AI는 복잡한 업무를 기업 차원에서 전기처럼 계량 단위로 요금을 내고 사용하는 서비스로 전환시키면서 경쟁력 있고 마진이 높은 다수의 산업은 수도, 전기, 가스 등과 같은 유틸리티처럼 변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AI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산업, 조직, 고객 등에 따라 다를 것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프렌티스 부사장은 많은 비용을 들여 오랜 기간 동안 교육 및 훈련을 받아야 하는 변호사를 예를 들었다. 변호사를 고용하는 회사라면 각각의 변호사에 대해 해당 훈련 비용을 보상하기에 적절한 수준의 월급과 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한편, 변호사를 대체할 스마트 머신도 마찬가지로 많은 비용이 드는 오랜 훈련 기간이 요구된다. 그러나 스마트 머신의 경우 최초로 도입한 머신 이후에 추가 비용을 거의 들이지 않고 원하는 대 수만큼 스마트 머신을 추가적으로 도입할 수 있다.

금융 서비스도 대출 취급이나 보험손해사정과 같은 업무가 자동화될 수 있는 산업이다. AI로 인해 일부 산업에서는 고용이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산업에서 AI 및 자동화가 규칙적이고 반복적인 작업을 처리하면서 기존 인력은 서비스 수준을 제고하고 보다 복잡한 업무를 처리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가트너는 내다봤다. 또한 긴장 강도가 높은 업무 환경의 경우 스트레스 수준도 낮춰 주면서 다른 많은 산업은 수혜를 입게 될 전망이다.

# CIO, 고용 우선순위 변화에 따라 기업 차원에서 대비해야 할 것
스티븐 프렌티스 부사장은 " AI와 인간은 궁극적으로 서로 다른 차별점을 갖게 될 것”이라며 "AI는 상당히 정의가 잘 되어 있고, 범위가 좁은 문제 해결을 가장 잘하는 반면 인간은 해결할 필요가 있는 문제를 정의하고,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뛰어나다. AI와 인간은 다양한 지식과 스킬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서로 협업 할 수 있고, 인간은 상황이 크게 변할 경우 그런 변화에 적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IO는 기업의 5개년 비전을 활용해 AI와 인간 기술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 AI 기반 자동화에 지나치게 치우칠 경우 기업의 융통성이 떨어지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경쟁 구도에 대응하는 역량도 약화될 것이다. 또한 해당 접근 방식은 AI가 기업의 어떤 부문에서 어떻게 사용될 지에 대해 직원을 안심시키는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 CIO, AI로 인해 IT 운영 방식 개편해야 할 것
AI는 궁극적으로 시스템 관리, 지원센터, 프로젝트 관리, 애플리케이션 지원과 같이 IT 조직의 운영적 측면에서 반복적인 업무를 대신하게 될 것이다. 이 중 일부 업무는 사라질 전망이나, AI는 기술 부족 현상을 개선하고 전체 IT 조직은 기업의 차별화 요소를 만드는 창의적인 업무에 더욱 집중하게 될 것이다.

스티븐 프렌티스 부사장은 "CIO는 기업의 아키텍처 팀에게 어떤 IT 직책이 유틸리티화 될지 파악하도록 요청하고, 이런 변화가 가능한 시점에 대한 타임라인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운영 담당 직원들에게 교육이나 숙련화 과정을 제공해 더 창의적인 직책으로 이동하는 등 CIO는 HR 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업 차원에서 계획을 구축해 AI가 야기할 수 있는 혼란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신일보 = 남일희 기자 / sun@cdnews.co.kr]

     관련기사
· 가트너,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9% 증가 "삼성전자 세계 1위"
· 포티넷, 새로운 변종 랜섬웨어 '워너크라이(WCry)' 대비책 제시
· 가트너, 올해 전세계 IT 지출 1.4% 증가 예상 "韓 전년대비 3.8%↑"
· 포티넷, '금융서비스업계가 주목해야 할 5가지 보안분야' 공개
· 안랩 V3 모바일, AV 컴패러티브서 진단율 100% 기록
남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중앙로 131, 현대빌딩 410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