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기업내 월급도둑 '무임승차 직원', 1명당 손실액 연간 4,539만원 달해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5  14:07: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직장 내에서 자신의 업무를 제대로 감당하지 않으며 주위에 묻어가는 이른바 ‘무임승차 직원’을 왕왕 찾아볼 수 있다. 월급을 훔쳐간다는 뜻으로 소위 ‘월급도둑’, ‘월급루팡’이라고도 불리는 이들 무임승차 직원은 과연 얼마나 될까?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335개사를 대상으로 ‘무임승차 직원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9.7%가 ‘있다’라고 밝혔다.

전체 직원 중 무임승차 직원의 비율은 약 16%로 집계됐다.

어느 직급에 무임승차 직원이 많은지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30.5%가 ‘사원급’이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과장급’(21%), ‘부장급’(20%), ‘대리급’(15.5%), ‘임원급’(13%)의 순이었다.

또, 무임승차 직원 1명 때문에 1년 간 입는 손실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평균 4,539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임승차 직원의 특징으로는 ‘업무시간 중 수시로 자리비움’(51%,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고, ‘변명이나 핑계를 일삼음’(47.5%)이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쉬운 일 등 업무를 가려서 함’(34.5%), ‘하는 일은 없이 보여주기식 야근을 함’(30.5%), ‘업무 일정 및 기한을 지키지 않음’(28%), ‘일 대신 아부하는 데 더 신경 씀’(23%), ‘일하기 싫다는 말을 수시로 함’(21.5%), ‘회의 등에서 의견제시를 안 함’(18%), ‘다들 야근할 때 혼자만 정시퇴근함’(1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로 인해 회사가 입는 피해로는 ‘동료들의 사기 저하’(66.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나태한 업무 분위기 조장’(50%), ‘부하직원들의 근무태도 영향’(46.5%), ‘조직 결속력 약화’(43.5%), ‘직원들간 갈등 조장’(42%), ‘업무 성과 하락’(41.5%), ‘우수 인재 이탈 야기’(21.5%), ‘1인당 이익률 저하’(15%), ‘회사 이미지 실추’(14.5%)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무임승차 직원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절반 이상인 61.5%(복수응답)가 ‘일단 지켜봄’이라고 답했고, 이외에 ‘직속상사가 구두경고’(35%), ‘승진 대상자 제외’(21%), ‘직무, 근무지 등 재배치’(16%), ‘권고사직 및 해고’(11%), ‘교육 실시’(10%), ‘시말서 제출’(6%), ‘인사팀에서 경고’(6%)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무임승차 문제로 퇴사시킨 직원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27%가 ‘있다’라고 답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롯데그룹-이베이코리아-태평양물산 등 대기업 신입 공채 진행
· 기업 채용담당자가 입사지원서 검토하는데 드는 시간은? "평균 11분"
· "건설기업 성공취업 5가지 전략"
· 직장인 95% 건보료 불만..."산정기준 알기쉽게 개선돼야"
· 아모레-신세계-코레일관광개발 등 대졸 신입공채 "활발"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대표:이영림 · 청소년보호책임자:남일희 · 사업자:123-22-49273 ㆍ☎ 02-3447-6100
통신일보·통누리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