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산업·경제·IT
SK텔레콤, ‘클라우드 스트리밍' 자회사 설립... 7월 출범現 SK플래닛 사업조직 법인분할...SK텔레콤 100% 자회사 설립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01  13:0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SK텔레콤(대표 장동현, sktelecom.com)이 자회사 SK플래닛의 ‘클라우드 스트리밍(Cloud Streaming)’ 사업조직을 별도 법인으로 분할해, SK텔레콤 100%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 5월 29일 SK플래닛은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 분할에 대한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승인을 마쳤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은 단말(셋톱박스 등)에서 수행하던 연산(Computing) 기능을 클라우드 서버(Server)에서 직접 처리하고 단말로 전송해 화면(TV 모니터 등)에 보여주는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B2B 서비스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채택한 미디어 사업자(CATV, IPTV 등)는 단말을 고도화하는 투자를 하지 않아도 고성능 · 고품질의 사용자 환경(User Interface) 및 각종 서비스 구현이 가능한 솔루션과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

특히,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에서 모든 처리를 담당하므로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데 소요되는 반응시간을 최대 1/30으로 단축시킬 수 있어 고객의 이용 편의가 대폭 개선될 수 있다. 또한, 셋톱박스 교체 없이도 인터넷서비스/게임/양방향광고 등 신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SK텔레콤은 주요 미디어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전국 상용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앞선 기술을 인정받고 있는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을 별도 법인으로 독립시켜, 전문역량 강화를 통한 추가적인 사업 확장 및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을 담당할 신설 법인은 오는 7월 1일 출범할 예정이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관련기사
· SK텔레콤, ‘클라우드 스트리밍' 자회사 설립... 7월 출범
· 웹 보안 기업 블루코트, 29일 베인 캐피털에 인수 완료
· 에이수스, 구글 넥서스7 2세대 500대 한정 판매..."19만 9천원"
· 올레tv, 영상펀드 투자작 ‘최강전사 미니특공대 시즌2’ 서비스
· 아카마이 "신생 게임업체 해외진출 지원 발벗고 나선다"
남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