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경유차에 휘발유 주유 '혼유피해' 여전...예방법은?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11  16:43: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경유 차량에 휘발유를 주유해 엔진 등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는 등 혼유 피해가 해마다 지속되고 있어 경유차 구입이 증가하는 요즘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주유소 과실로 경유 차량에 휘발유를 주유해 피해를 봤다는 상담이 2012년부터 올해 11월까지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384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접수내용을 분석한 결과 ‘국산 자동차’가 198건(73.1%), ‘수입 자동차’는 73건(26.9%)으로 나타났다.

국산 자동차 중에는 ‘뉴프라이드’가 28건(14.1%)으로 혼유 피해가 가장 많았고, ‘뉴액센트’(18건, 9.1%), ‘스포티지·크루즈’(각각 14건, 7.1%), ‘싼타페’(13건, 6.6%), ‘스타렉스’(12건, 6.1%), ‘쎄라토’(11건, 5.6%) 등의 순이었다.

수입 자동차의 경우, ‘골프(폭스바겐)’가 16건(21.9%)으로 가장 많았고, ‘320d, 520d, x3(BMW)’(15건, 20.5%), ‘300c(크라이슬러)’ 및 ‘A3, A6, S4(아우디)'(각각 11건, 15.1%) 순이었다.
 

 
 
 

혼유 피해자의 절반 이상(222건, 57.8%)은 ‘주유 후 운행 중’ 차에 이상 현상을 느껴 뒤늦게 혼유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력저하, 소음발생, 시동불능, 시동꺼짐 등을 경험한 후 신용카드 매출전표에 기재된 유종이 휘발유임을 확인하거나, 정비업체의 점검을 통해 혼유 사실을 알게 된 경우였다.

하지만 주유소에서 혼유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 않은 경우가 108건(28.1%)이나 됐다. 소비자가 현금 결제를 하거나 뒤늦게 혼유 사실을 알고 이의를 제기해 주유소에 대한 책임 입증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혼유 피해는 경유차에만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경유차의 연료 주입구가 휘발유 주유기 직경보다 커서 주유기가 쉽게 들어가므로 사전 차단이 안 되기 때문이다. 반면 휘발유차의 연료 주입구는 경유 주유기가 들어갈 수 없는 크기여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소비자 주의사항>

1. 주유 전 반드시 시동을 끄고 주유원에게 경유 차량임을 알린다.

주유 당시 시동을 켜 두거나 주유원에게 경유 차량이라고 별도의 고지를 하지 않은 경우, 소비자에게도 일부 과실이 있어 100% 보상이 어려울 수 있다.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혼유 사고가 발생하면 연료탱크 청소 등 저렴한 비용으로 간단하게 수리가 가능하지만, 시동을 켠 상태에서 혼유 사고가 발생될 경우 연료 계통 부품 교환 등 수리범위가 넓어진다.

2. 가급적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금액과 유종을 확인한다.

주유금액을 현금으로 결제할 경우, 해당 주유소에서 주유를 하지 않았다고 책임을 회피하는 등 주유소 과실을 입증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므로 가급적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금액과 유종(경유)을 확인한다.

3. 주유 이후 갑자기 출력부족, 엔진떨림, 시동불량, 시동꺼짐 등의 증상이 있으면 즉시 운행을 중지하고 주유소에 연락한 후 정비업체로 견인해 혼유 사고 여부를 확인한다. 

사실을 늦게 알릴 경우 주유소에서 인정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주유소에 먼저 알리고 난 후 정비업체로 견인한다.

4. 주유소가 혼유 잘못을 인정하고 배상을 약속할 경우 그 내용을 서면으로 받아 둔다.

수리를 약속한 후 저렴한 비용을 들여 일부만 수리하거나, 수리비의 일부를 소비자에게 전가할 수 있으므로 수리 범위 등을 미리 협의한 후 그 내용을 서면으로 받아 둔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관련기사
· 경유차에 휘발유 주유 '혼유피해' 여전...예방법은?
· 스키·스노보드 '골절·뇌진탕' 사고 빈발...주의해야
· 산후조리원 신생아 감염 피해 급증...소비자 주의사항은?
· 이삿짐 파손·훼손 피해 급증..."이렇게 대처해야"
· 소비자원, 성형 과장광고 주의보...소비자 17% "부작용 경험"
· 자전거 대여점, 30곳 중 1곳만 안전모 제공..."안전의식 미흡"
남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