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기업 79%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리스트 있다"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1.10  17:1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기업 10곳 중 8곳은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리스트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1,184개사를 대상으로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블랙리스트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8.6%가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유형 1위는 주변 동료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전파시키는 ‘불평 불만이 많은 직원’(59.1%)이 차지했다. 이어 무단 결근, 잦은 야근 등 ‘근태가 불량한 직원’(54.1%), 어려운 일은 슬쩍 떠넘기는 ‘배려, 희생 없는 이기적인 직원’(48%)이 상위권에 올랐다.

이밖에 ‘전문성, 성과가 뒤떨어지는 직원’(42.7%), ‘소문, 뒷담화 등을 옮기는 직원’(28.8%), ‘시키는 일만 하는 직원’(28.4%), ‘사내정치를 하는 직원’(21%), ‘허위 성과 등 거짓말하는 직원’(21%), ‘사측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직원’(20%) 등이 있었다.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은 전체 직원 10명 중 2명 정도(15.5%)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사원급’(35.8%)과 ‘과장급’(24.4%), ‘대리급’(22.3%) 등의 순으로 많았다.

블랙리스트에 올랐을 경우 주의나 경고를 주는 기업은 83.1%였고, 그 방법으로는 ‘본인에게 직접 주의를 준다’(68.8%)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직속 상사에게 주의를 준다’(24.2%), ‘농담을 섞어 말한다’(22.5%), ‘술자리 등에서 넌지시 말한다’(12.4%) 등이 뒤를 이었다.

주의나 경고를 주는 이유로는 ‘잘못을 인식하도록 하기 위해서’(68.3%), ‘만회할 기회를 주기 위해서’(42%),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서’(33.6%), ‘더 큰 사고, 상황을 막기 위해서’(31.4%) 등을 선택했다.

또 70.8%의 기업은 블랙리스트 직원들에게 불이익을 주고 있었으며, 그 방법으로는 ‘인사 평가 시 반영한다’(47.6%, 복수응답)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 및 인센티브 삭감’(28.4%), ‘승진 대상 누락’(25.7%), ‘권고사직’(22.5%), ‘업무 권한 박탈’(18.2%) 등이 있었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관련기사
· 기업 79%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리스트 있다"
· 직장동료에게 뒤통수 친 사람 알고보니..."여자가 더 많아"
· 직장인 10중 3명 "직장에서 성희롱 당한 적 있다"
· 직장인 10% "직장내 신체폭력 당해봤다"
· 퇴출압박 받은 직장인 60% "실제 퇴사 결정"
· 기업 절반 이상 "기왕이면 男 지원자가 좋다"
· 이직 직장인 '충동적 퇴사 결정' 이유 2위 '잦은 야근'...1위는?
남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