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리서치
다른 기업에 합격...기업 82% "최종합격자 입사 거절 경험"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30  10:53: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취업난이 심각하다지만, 구직자들의 이탈로 인력수급에 차질을 빚는 기업들도 있다. 실제로 기업 10곳 중 8곳에서 최종합격을 통보했지만 구직자가 입사를 거절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673개사를 대상으로 ‘최종 합격자가 입사 직전 포기한 적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82%가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견기업’(88.5%), ‘중소기업’(81.7%), ‘대기업’(75%)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입사 포기 의사를 어떻게 알리는지에 대해서는 60.1%가 ‘당일 출근 안 함’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문자’(37.3%), ‘전화’(36.1%), ‘이메일’(5.4%) 등의 순이었다.

입사 포기자들이 밝히는 포기사유 1위는 ‘다른 기업에 중복 합격해서’(36.2%)였다. 이어 ‘더 나은 조건의 기업에 취업하고 싶어서’(26.3%), ‘직무가 적성에 안 맞을 것 같아서’(19.6%), ‘연봉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1.6%), ‘교통편 등 출근이 불편해서’(8.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입사 포기자 발생 시 기업에서 대처 방식으로는 ‘해당직무의 채용을 다시 실시한다’가 69.4%로 가장 많았다. ‘차점자에게 연락해 채용한다’는 23.6%, ‘채용 포기 후 기존 직원이 업무를 분담한다’는 4.9%가 응답했다.

이들 기업의 최근 1년간 입사 포기자의 비율은 평균 31%인 것으로 집계됐다. 최종 합격자 10명 중 3명이 입사하지 않는 것. 이로 인해 기업 44.6%는 ‘채용 재진행 등으로 비용 손해’를 입는다고 밝혔다.

이어 ‘채용관련 업무 과다 발생’(43.3%),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실추’(38.6%), ‘기존 직원의 업무량 증가’(32.2%), ‘기존 직원의 사기 저하’(28.8%) 등의 피해를 입는다고 답했다.

이렇다 보니, 입사 포기자가 향후 재지원할 경우 어떻게 할지를 묻는 질문에 전체 기업의 68.4%가 ‘무조건 탈락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관련기사
· 사람인, 합격 노하우 담은 '자소서 202제' 출간
· '중장년 채용한마당' 성황...하반기 2천명 채용문 '활짝'
· 구직자 70% "중소기업 지원 선호"
· 대졸 구직자 48% "전공 버리고 구직활동 중"
· 사람인, 취준생 필수품 '41개 그룹사 공채자료' 제공
남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