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사회·사건·사고
[전문] 팬택 살리기 나선 협력사들 "대금 30% 안받겠다"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15  21:44: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팬택 협력업체들이 15일 '팬택 협력사 협의회'를 구성해 아웃워크 사태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에 따르면 이번주 중 팬택 정상화에 대한 해결책이 나오지 않으면 70~80%의 협력업체들은 부도를 막지 못할 상황에 처했다.

팬택 협력사 협의회는 "팬택으로부터 받아야 할 부품 대금 10~30%를 받지 않기로 결의했다"며 "정부, 채권단, 이동통신사들의 팬택 지원을 촉구하기 위해 오는 17일 오후3시부터 4시까지 SKT타워 앞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팬택 협력사 협의회 입장 전문>

14일 팬택 협력사 60여 업체는 ‘팬택 협력사 협의회’를 구성하고 하이케이텔레콤 홍진표 대표이사를 협의회장으로 선임했다.

팬택의 워크아웃 사태가 이해관계자들의 수수방관으로 어떠한 해결책도 찾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

현재 팬택 협력업체들은 팬택에 부품 공급을 못해 직원들 대부분은 무급휴직 중이다.

협력업체의 입장에서는 팬택의 정상화가 지체될수록 어려움이 가중된다. 이번 주 중 해결책이 나오지 않으면 70~80%의 협력업체들이 부도를 막지 못할 상황이다. 더 이상은 기다릴 수 없어 팬택보다 더 어려운 550여개의 협력업체들이 팬택 살리기에 나서게 됐다.

이에 팬택 협력사 협의회는 팬택으로부터 받아야 할 부품 대금 10~30%를 받지 않기로 결의했다.

또한, 팬택 협력업체들이 처한 위기를 알리고 정부, 채권단, 이동통신사들의 팬택 지원을 촉구하기 위해 오는 17일(목) 오후3시부터 4시까지 SK T타워 앞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다. 향후 청와대와 국회에서도 집회를 가질 계획이다.

팬택은 그동안 꾸준한 기술개발을 통해 협력업체들과의 상생을 도모하고, 이동통신시장의 발전에 기여해왔다.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팬택이 반드시 살아야한다는 것이 팬택 협력업체 협의회의 공통된 생각이다.

팬택 협력업체 협의회는 팬택의 생존을 누구보다 절실히 희망하고 있다. 팬택 550여개 협력업체 종사자 8만여명의 일자리와 30만여명의 가정을 지킬 수 있도록 팬택의 워크아웃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희망한다.

[통신일보 = 남상혁 기자 / allen@cdnews.co.kr]

     관련기사
· 건설사 취업인기순위, 삼성물산 15개월째 "1위 고수"
· 팬택, 美서 신제품 쿼티폰 '바이브' 출시...해외 공략 재시동
· KT LTE 가입자 900만 돌파..."출고가 인하 통했다"
· SKT, 11종 휴대폰 출고가 인하...10~30만원에 판매
· 팬택 '베가 시크릿노트' 킷캣 업그레이드...추가된 기능은?
남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