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웰빙·건강·푸드
증가하는 20대 퇴행성디스크 "관리하면 개선된다"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02  10:02: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퇴행성디스크라고 하면 ‘노화’, ‘늙었다’, ‘닳았다’ 등의 단어를 연상하게 된다. 퇴행성디스크 진단을 받은 환자들은 “제 나이에 벌써요?”하는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뼈와 디스크의 노화는 꼭 나이에 비례하지는 않는다.

일반적으로 50~60대 정도 되어야 뚜렷한 진행을 보이는 노인성 질환이지만, 근래 발병 연령대가 점차 낮아져 20대 후반의 비교적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퇴행성디스크는 척추의 디스크라고 불리는 추간판이 변성되어 노화되는 것을 말한다. 척추 뼈마디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에 균열이 생기면, 내부에 존재하는 수핵이라는 물질이 빠져나가 납작해지고 탄력이 없어지며 색깔도 검게 변한다. 디스크가 줄어들면서 관절 사이가 서로 닿게 되어 통증을 유발한다.

디스크에 퇴행성 변화를 가져오는 원인들은 외상, 관절염, 골다공증, 비만, 당뇨, 흡연, 척추의 과사용, 척추 수술 등을 들 수 있다. 최근 들어 장시간 앉아있거나 잘못된 자세를 취하는 습관, 운동부족, 척추뼈의 틀어짐, 스트레스, 식생활, 환경적인 요인 등이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를 부채질하고 디스크를 손상시키는 주범으로 손꼽히고 있다.

퇴행성디스크의 증상은 만성적인 허리통증과 함께 엉덩이 부위가 시리고 아프며,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증상이 나타난다. 의자에 한 시간 이상 앉았다가 갑자기 일어날 때, 허리가 아프거나 잘 펴지지 않는다. 아침에 일어날 때 허리가 아프다가 일어나서 움직이면 통증이 줄어든다. 허리가 항상 무지근하게 아프고, 옆으로 누워서 다리를 구부리고 있거나 바로 누워 무릎을 세우고 있는 자세에서 통증이 완화된다.

퇴행성디스크는 대부분 비수술 치료법으로 호전될 수 있다. 뼈와 디스크가 노화되었으니 ‘어쩔 수 없다’, ‘특별한 치료법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이 대목에서 또 한 번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물론 퇴행화된 추간판을 완전하게 복구시킬 수는 없다. 그러나 디스크의 기능 회복에 중점을 두고, 꾸준히 치료를 받으면 얼마든지 개선할 수 있다.

퇴행성디스크를 예방, 관리하기 위해서는 평소 칼슘 섭취가 중요하다. 커피나 콜라 등 칼슘 흡수를 방해하는 카페인이 함유된 식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자신에게 맞는 적당한 강도의 운동이 필요하다. 처음에는 유연성을 기르는 운동을 중심으로 부드럽게, 천천히 진행하다가 점차 근력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척추관절전문 장형석한의원 장형석 박사는 “퇴행성디스크는 통증치료에만 급급해서는 안 된다. 오랜 시간에 걸쳐 디스크가 약해지는 퇴행성 변화가 진행된 결과이므로 통증만 없앤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 디스크의 기능 회복에 중점을 두고 근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한약을 꾸준히 복용해 뼈의 퇴행속도를 줄이면서,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운동으로 꾸준한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진세연, 비하인드 촬영컷 " 불량소녀 변신"
· [명단] 복지부, 건강보험 거짓청구 15개 요양기관 공개
· '닥터이방인' 박해진, 반전의 순간 '베스트 3'
· '닥터이방인' 이종석, 풋풋부터 치명까지 '훈스토리' 공개
· 팔뚝녀, 다이어트 성공하려면? "유산소 운동 해야~"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