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활의 지혜
골칫덩이 집안 곰팡이 "주택 침수후 48시간이 좌우한다"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13  09:40: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무균정 곰팡이연구소(대표 송기영)가 주택 침수 시 48시간 내에 물에 젖은 가구나 벽지 등을 건조시켜 주어야 곰팡이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송 대표는 “곰팡이 포자 발아 시간은 24~48시간 안에 균사가 발아되어 곰팡이 성체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에 젖은 물건은 가능한 빨리 건조시켜 주어야 한다”며 "특히 여름철은 고온 다습한 환경에 의해 곰팡이 성장 속도가 겨울철보다 빠르기 때문에 폭우나 침수로 인한 피해 발생시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말했다.

   
사진설명 = 곰팡이 균사가 성장하는 모습이다 / 바이오피톤

침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물체가 젖었더라도 곰팡이가 자라는 것을 육안으로 볼 수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물체 내부에 침투된 균사가 자라게 되면 이미 균사체가 대부분 성장한 후 발견하기 때문에 물체가 손상되어 버린다. 일단 곰팡이 균사가 발아되면 유기산이나 구연산과 같은 대사물질을 분비하여 물체를 용해시켜 열화 현상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곰팡이가 육안으로 보이기 시작하는 것은 이미 손상 단계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오염 예방을 위해선 물에 젖은 시간을 최소화시켜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침수에 의한 실내 습도 증가는 진균 세포 외에도 다당류, 곰팡이 포자, 박테리아, 진드기, 바퀴벌레 등과 같은 해충 서식을 촉진시켜 건강한 사람은 물론 면역력이 약한 환자에게 피부질환, 폐질환, 호흡기 자극, 기회 감염증 등 각종 질환 유발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각종 질환에 노출되지 않기 위해선 빠른 시간 안에 젖어 있는 물건은 햇빛에 말려 살균처리해 주고, 젖은 유기성 건축자재와 벽지를 제거하고, 옷이나 섬유 제품은 세탁 건조하며, 목재 벽면 등에는 곰팡이 백신 처리 작업을 해주어야 미생물성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어린이집 '라돈·초미세먼지' 무방비 "대책마련 시급"
· 법제처, 층간소음 등 45개 시행법령 발표
· 가구업계, 수면의 질 내세운 고급 매트리스 시장 "각축전"
· 미세먼지-황사로부터 가족 건강 지키는 법
· 하이트진로음료, '세계 물의 날' 기념 물 절약 5계명 캠페인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