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전문가 칼럼
[건강] 얼굴 대상포진 초기에 잡아야 안면마비 예방
통신일보  |  news@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19  14:47: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사진제공=힐링한의원 / 서향연 원장

[통신일보]   지구온난화, 전자파,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열성질병이 증가하고 있다.

대상포진은 외부 열 자극이나 내부 스트레스 및 화병으로 피부가 급속도로 붉어지고 가려워지며 부풀어 오르고 갈라지고 터지는 증상이다. 국소부의 열이 올라 생기는 염증의 증상을 보면 피부가 붉어지며 가렵다가 점차 부풀어 오르며 심해지면 갈라지고 터지게 된다.

그 증상이 피부 깊숙이 안쪽에 발생하여 격렬해지면 피부 속 신경을 따라 띠처럼 (대상=帶狀)포진(疱疹)을 일으킨다고 해 대상포진(帶狀疱疹)이라 부른다.

얼굴 대상포진의 초기증상은 얼굴이나 귓속이 가렵고 따끔거리고, 붉은 수포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얼굴에 대상포진이 발생하는 경우, 신경의 말단방향을 향하여 대상포진이 퍼져나가게 되고 대체로 귓구멍에서 발생한 대상포진은 안면신경전체를 마비시키는 구안와사를 일으키게 된다.

이렇게 귓속에 발생한 대상포진을 람세이헌트 증후군(Ramsay Hunt's syndrome)이라고 부르며, 이로 인한 안면마비는 열성안면마비에 해당한다.

일단 얼굴에 대상포진이 발생한 상태라면 먼저 몸속과 얼굴에 몰린 열과 압력을 내려주어 염증을 가라앉히고 환부를 식혀줘야 한다. 그런 후에 대상포진으로 발생한 열성 안면마비의 신경재생을 돕는 치료를 해야 한다.

얼굴 대상포진을 치료할 때 한방에서는 황금, 연교, 치자 등의 청열소염 한약재를 사용해 빠르게 염증을 내리고 통증을 없애며, 표층부를 순환시키는 한약재를 사용해 신경의 재생을 돕고 마비를 치료한다. 만약 초기 증상이 심하면 열을 내려주는 약침과 자락요법, 침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 서향연 원장 / 힐링한의원

▷ 본 칼럼은 외부 필진의 기고문으로 본지의 편집방침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통신일보 / news@cdnews.co.kr]

 

     관련기사
· [건강] 허리병, 비수술로 조기에 고치려면?
· [건강] 중년 아토피 환자 "꼼꼼한 피부관리 필수"
· 동남아 여행가세요? "출발전 홍역 예방접종 필수"
· [전문] 정홍원 총리, 의사협회 집단휴진 관련 대국민담화문
· 허위·과대광고 과일주스 등 식품판매업소 112개소 적발
· [칼럼] 숨기고 싶은 질병 '사타구니 습진' 잡으려면?
· [하이웰칼럼] 치과의사의 고민 "매일 죽일까 살릴까"
통신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