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연예·공연
소시 유리 "똑같은 것 재미없어"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03  20:01: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유리 윤아가 보석처럼 황홀한 미모를 자랑했다.

소녀시대 미모 담당 유리 윤아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한 마리의 흑조와 백조로 변신했다.

유리와 윤아는 서울 강남의 한 부띠끄 호텔에서 진행한 주얼리 화보를 통해 각기 다른 매력을 어필했다. 건강한 매력의 유리는 섹시한 흑조로, 청순한 매력의 윤아는 우아한 백조로 분했다.

이번 화보에서 유리와 윤아는 불가리의 비제로원 컬렉션을 착용해 럭셔리한 주얼리 화보를 완성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리는 촬영 중인 영화 ‘노브레싱’에 대해 “1년 반 전쯤 기타를 사놓고 집 안에 모셔놓기만 했는데, 극중 기타를 치면서 선보이는 노래가 있어 열심히 연습 중”이라며 “기타도 배우고 노래도 부를 수 있어 ‘일석십조’쯤 되는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언더핸드를 구사한 원조 ‘개념 시구녀’로서 새로운 시구에 도전할 의향을 묻자 “똑같은 걸 하면 재미가 없으니 다른 전법을 연구해보고 뭔가가 있으면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요즘 ‘건강 회복’이 우선이라는 윤아는 차기작에 대해 “지금까지는 캔디형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영화 ‘엽기적인 그녀’처럼 캐릭터가 뚜렷한 역할을 해보고 싶어서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두 사람은 “요즘 소녀시대 그룹 채팅방에서 ‘망가진 사진 올리기’ 배틀이 자주 열리는데, 수위가 꽤나 위험하다”면서 “수영 효연이 결승권이고 유리 윤아가 상위권, 잘 하고 싶은데 안 되는 사람이 티파니와 서현”이라고 귀띔했다.

유리와 윤아의 이번 화보는 7월 4일 발간되는 '하이컷' 105호를 통해 만날 수 있으며, 화보의 미공개 컷들은 하이컷 온라인(www.highcu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관련기사
· 소시 유리·윤아, 보석같은 흑조·백조 미모 "황홀해~"
· 소시 유리 윤아 '망가진 사진' 배틀 "우린 상위권~"
· 소시 유리 "똑같은 것 재미없어"
· 소시 유리·윤아, 보석같은 흑조·백조 미모 "황홀해~"
· 소시 서현팬 '현탄절' 일간지 생일광고 "화제"
· 美女 요가스타 '나디아', 요가지도자 양성 "화제"
· 올여름 장마-바캉스 예쁘고 실용적인 '아쿠아슈즈' 인기
· 두 얼굴의 태연, 소녀와 여자사이..."순수"
· 안영미, 샤론스톤 빙의 "재범은 내 포로"
· 보그-SNL코리아, 이상야릇한 패션 화보 공개
· 신동엽 '그 겨울' 에로틱 장면 패러디 "빵 터져~"
· 로얄네이쳐, 골라쓰는 '천연비누 뷰티솝 컬렉션' 출시
· 수영 망언 "젓가락 다리 싫어! 사실 좀 찌고 싶어~"
이영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