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뷰티·패션
국악원, 김시습 원작 '이생규장전' 14일 막올려
이지혜 기자  |  sophia@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04  14:41: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통신일보]  국립국악원(원장 이동복, www.gugak.go.kr)은 정가극 ‘영원한 사랑 - 이생규장전’을 오는 14일에서 18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무대에 올린다.

정가(正歌)는 가곡, 가사, 시조를 아울러 일컫는 명칭으로, 조선시대 선비들이 인격수양의 수단으로 불려지거나 감상용 음악으로 애호되었던 성악곡이다. 민중들 사이에 애창되던 민요에 비해 느리고 감정표현이 엄격히 절제되어 느림과 절제의 아름다움을 가진 음악이다.

지난 2011년 가곡이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국립국악원은 이를 계기로 가곡을 널리 알리기 위한 발판을 마련코자 2011년 파일럿 작품으로 ‘정가극’이라는 새로운 장르 개척을 시도하였다.

2012년 다시 무대에 올리는 정가극 <영원한 사랑 - 이생규장전>은 국립국악원만의 특성 있는 브랜드 작품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2011년 파일럿 작품에 대한 전문가와 일반인들의 평가를 바탕으로 보다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수정·보완한 것.

<영원한 사랑 - 이생규장전>은 김시습이 쓴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 소설‘이생규장전’에 담긴 죽음을 초월한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정가의 아정한 목소리로 엮어낸 작품이다.

고려 말, 이생과 최랑이 첫눈에 반해 부모의 반대를 이겨내고, 사랑의 결실을 맺기에 이른다. 하지만 최랑의 정혼자였던 박풍은 이를 질투하여 악한 마음을 품고 홍건적을 끌어 들여 혼란을 일으키고 최랑을 얻고자 한다. 결국 홍건적의 난으로 인해 양가 부모님과 최랑을 잃고 이생은 홀로 남게 되는데...

홀로 남은 이생은 최랑을 그리워하고 이승에서 못 다 이룬 이생과 최랑의 애절한 사랑에 하늘이 감동하여 이들은 다시 연을 맺지만 3년이라는 시간만 주어진다. 3년이 지나 또 다시 이별의 시간은 돌아오지만 그들은 영원한 이별이 아닌 사랑을 약속하며 무대는 막을 내린다.

김석만(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연출은 판타지적 요소를 갖추고 있는 원작을 바탕으로 현대 기술의 디지털 영상 기법을 통해 입체적 효과를 살려 현실감 있게 무대를 구성하였다. 정가의 전통성을 살리기 위해 황의종(부산대학교 교수)이 음악지도 및 편곡을, 현 시대의 감각을 최대한 살릴 신세대 작곡가 안현정(이화여자대학교 교수)이 작곡을, 이희준(서강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이 대본을 구성하여 더욱 탄탄해진 내용과 여성 작가로 섬세함을 살려 많은 이들의 눈물을 자아 낼 예정이다.

관람료는 R 3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이며, 국립국악원 홈페이지(www.gugak.go.kr)에서 온라인 예매가 가능하며 02)580-3300에서도 전화로 예매할 수 있다.

     관련기사
· 문화재청, 국방TV-방송대학TV 통해 문화유산 알린다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