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프·문화
여자 양궁 금메달, 막내 기보배의 침착한 슛오프 '짜릿'
기자명  |  cdnews@c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11.22  09:25: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구글 msn
   

한국 여자 양궁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21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의 아오티 아처리 레인지에서 벌어진 대회 여자 단체전에서 중국과 4엔드까지 220-220으로 승부를 가르지 못해 두 차례 슛오프를 치른 끝에 30-27로 이겼다.

베테랑 주현정(28.현대모비스)과 신예 기보배(22.광주광역시청), 윤옥희가 단체전에 출전해 차례로 시위를 당겼다.

한국이 인도와 준결승전에서 슛오프까지 치르고 올라온 상황에서 시작된 경기에서 두차례 슛오프를 치르는 등 뜨거운 접전을 벌였다.

엔드마다 스코어가 엎치락뒤치락하는 가운데 후반에 기선을 제압한 것은 중국이었다.

하지만 한국은 다시 8점, 9점, 9점을 쏘아 상대가 9점씩만 기록해도 금메달을 놓치는 위기를 자초했다.

중국은 마지막 3발에서 첫 2발을 8점씩 쏘았다.

갑자기 중국의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마지막 궁사 주샨샨이 10점을 쏘면서 승부는 다시 220-220 원점으로 돌아갔다.

한국과 중국은 마지막 3발로 승부를 결정하는 슛오프에 들어갔다.

한국은 9점, 9점, 10점을 쏘았고 중국은 10점, 9점, 9점을 쏴 또 동점이 됐다.

한국은 에이스 주현정이 10점, 든든한 신예 기보배가 10점, 확실한 해결사 윤옥희가 10점을 쏘는 등 `텐텐텐'을 깔아두고 상대의 결과를 기다렸다.

짜릿한 승리를 낚은 태극궁사들은 마지막 궁사가 활을 쏘는 동안 서로 부둥켜안고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기자명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news@cdnews.co.kr]
저작권자 ⓒ통신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

알면 돈되는 새 제도
통신일보 2030뉴스 사이트맵
  • 쇼핑
    IT·생활가전
    웰빙·뷰티
    생활·사무용품
통신제국 |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통신일보 · 발행인-편집인 이영림 · 등록번호 서울-아00840 · 등록-발행일 2009년 4월 17일 · 본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5길 5, 501호
취재본부 경기도 과천시 별양상가1로 18, 과천오피스텔 916호 · 대표전화 02-3447-6100 · 사업자:123-22-49273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일희
통신일보의 모든 기사와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통신제국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